일본 반다이에서 아이폰과 같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스마트폰 엔터테인먼트'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그 시작점으로 강아지와 같은 동작을 하는 펫로봇인 '스마트 펫'을 발표하였는데요, 아이폰 Dock처럼 아이폰을 끼워서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입니다. 또한, iOS 전용 앱인 'SmartPet'을 사용하여 타마고치처럼 육성이 가능하고, 100종류 이상의 표정을 나타내고 사람이나 동물의 사진을 넣어서 다양한 놀이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스마트펫의 실제 동작 모습입니다.>

스마트펫 앱은 3월 31일부터 스토어에서 다운이 가능하고, 그 시점부터 육성이 가능하다고 전해집니다.

그리고 본체인 스마트펫 본체는 4월21일 발매 예정이며, 가격은 현재 오픈프라이스로 미정입니다.


문득, 이 스마트펫 발매 소식을 보면서 종종 스쳐가던 '디지털이 향해야하는 방향'에 대한 생각이 떠올라 정리해보려 합니다.



스마트펫이 향하고 있는 곳은 어디?

이미 아이패드용으로 나온 '토토야(Totoya)'라는 인형입니다. 

아이패드의 앱을 이용해서 표정이나 심장의 상태, 머리카락을 바꾸는 등의 인터렉티브한 행동을 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은 0과1로 이루어진 편리를 중심에 둔 개념인데, 왜 디지털을 이용하여 '인형'이나 '펫'을 만들 생각을 하는 것일까요?

<NDS로 나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닌텐도의 '닌텐독스'>


토토야의 케이스도 그렇고, 닌텐독스 그리고 반다이의 스마트펫의 공통점을 생각해보면, 사람들이 익숙하고 친근한 애완동물의 육성이라는 점입니다.

실제로 체온을 느끼며 함께 생활하기에는 생각보다 힘든 애완동물.

하지만, 디지털을 이용하면 '편리'하게 애완동물이 주는 귀여움이나 피드백, 자신이 돌보고 있다는 만족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디지털 기기들이 줄 수 있는 편리함을 이용하여  '사람'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물론, 실제 애완동물을 키우며 느끼는 감성과 경험과는 다르고 '편리'와 '즐거움'에만 집중된 목적이 가져오는 단점들도 있겠지만, 

일단은 딱딱하기만 할 수 있는 디지털이 사람을 향해있고, 감성을 향해 눈을 돌리고 있다는 점은 의미를 가질 것 같습니다.



디지털은 '편리'를 위한 '도구'라는걸 잊어가는건 아닐까?

스마트펫, 토토야, 닌텐독스... 마케팅을 위한 성공의 룰을 따르고는 있지만, 그 중심에는 '사람'과 '감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가끔 IT관련 커뮤니티나 주변 사람들이 IT 디바이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

'이런 디바이스들이 무엇이길래 이렇게 맹목적으로 디바이스만을 바라볼까?'

'저렇게 기능이나 스펙을 늘어놓지만 정작 그것을 활용해서 무엇을 사용하고 편리를 얻으려 하는가?'

라는 의문이 종종 들기도 합니다.

그런 사람들의 눈은 사용하는 '사람'이 아니라 새로운 '기술과 기계'로만 향해 있는 것은 아닐까요?


기술이 발전하고, 특히 IT로 불리는 디지털 기기들이 발전하면서 우리가 누릴 수 있는 것은 '편리'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과하게 '편리'함을 지니고 있어야만 된다는 강박관념들이 생기지는 않았나요?

최신 핸드폰에 최신사양의 울트라북을 알아야 하고 새로운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어야만 트렌드에 뒤쳐지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는 않는가요?

'도구'가 목적이 되어버리는 순간, 진정한 의미의 '목적'은 사라지고 트렌드와 도구가 만들어주는 허상에 사로잡히게 될 것입니다.


저도 편리함을 거부한다거나 부정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편리는 절대로 가치의 중심이 되어서는 안되고 이용하는 사람을 위해 존재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편리'도 0과1의 이분법적인 판단 기준이 아니라 무수히 많은 변수와 변화를 가진 사람들이 가진 아날로그적 감성을 충족시켜야 할 것입니다.


우리의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마케팅과 트렌드...

과도하게 포장되고 강요되고 있는 허상들에 사로잡혀 있지는 않습니까?



디지털(IT)은 아날로그(감성)을 향해 있어야 한다.

<아날로그 펜으로 사용하는 타블렛 'noteslate'>


디지털 디바이스들이 생활 깊숙히 들어와 일상화가 된 요즘.

디지털을 개발하는 사람들도,

마케팅을 하는 사람들도,

그것을 활용하는 사람들도, 

한번쯤은 '디지털'이 향하고 있는 방향과 사용하는 목적에 대해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스마트펫에서 시작해서 조금은 확장된 생각으로 발전했지만,

"디지털은 항상 아날로그를 향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디지털이 만들어주는 편리와 목적을 도구로써 판단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반성개개인이 가진 감성을 도구를 통해 더욱 펼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지않고 그냥 디지털의 흐름만을 따라가다보면, 언제가는 디지털의 허상들에 둘러쌓여 목적을 잃어버리고 감성마저 0과1의 이분법적으로 판단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스마트펫 관련 정보 및 이미지 출처 : http://www.macotakara.jp>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