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행사가 드디어 미디어 이벤트를 발표되었습니다. 매년 9월쯤에 진행하던 신제품 발표회를 겸한 행사입니다. 올해에도 역시나 9월 9월 10시로 (한국시각 9월 10일 새벽2시) 쿠퍼티노의 플린트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발표회를 가지던 느낌과는 또다른 느낌의 장소에서 개최를 합니다. 매년 새로운 제품들을 선보여서 사람들을 설레이게 하는 행사이기 때문에 이번에는 과연 어떤 소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새벽잠을 설치게 만들지 궁금해지는군요.




Wish we could say more. 라는 초대장의 문구를 보면 애플도 이번에 참 많은 준비를 해서 등장하리라는 예상을 해보게 되는데요. 이번에는 아무래도 4.7인치와 5.5인치로 출시를 예상하는 아이폰6의 등장이 가장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채널을 통해서 유출되고 사양등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드디어 올 것이 오는 느낌으로 발표를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죠. 개인적으로는 기본적인 사양이나 스펙보다는 NFC의 도입이 될 지와 만약 NFC가 도입이 된다면 앞으로 결재 시스템에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 지가 기대가 되는군요. 아이폰6에 대한 기대와 스펙 등등은 이벤트 데이가 다가오면 좀 더 근접한 소식들이 열릴테니 그때 다시한번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다음으로 생각해볼 것은 과연 say more에 해당하는 부분인데, 최근 애플 행사의 흐름상 아마도 OS에 대한 부분을 많이 이야기할 것 같다는 생각을 먼저 해봅니다. 아이폰6가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사실은 아이폰6를 더욱 빛나게 해줄 OS의 흐름도 무시하지 못할테니 말이죠. 지난 행사에서 이야기했던 다양한 변화들에 대한 진행과 또다른 변화를 보여줄 것이고, 아이폰과 맥의 연결고리를 어떻게 더 확장하고 UX의 통합을 만들어갈 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듯 합니다. 그리고 역시나 say more에 아이워치가 빠질 수는 없을 듯 합니다. 오래도록 기대를 가지게만 만들어주고 있는 아이워치이고 구글에서 구글 글래스를 넘어 본격적으로 안드로이드 웨어로 웨어러블 시장에 발을 들였기 때문에 이번에는 애플에서도 응수해야하는 타이밍이 왔으니 말이죠.



OS, 아이폰6, 맥, something new 정도로 발표를 할 것으로 생각해보면 say more에 아이워치가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는 셈이 되는 것이죠. 유출을 통해 많은 정보들이 전해지고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베일에 쌓여있고 막바지 유출과 정보가 쏟아지리라 예상해봅니다. 그리고 플린트센터의 저 외관들이 변해가는 모습도 이슈가 되면서 설레이게 해줄 것으로 기대해봅니다. 추석연휴 마지막인데 행사 중계를 보기위해 새벽잠 설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네요. 미디어 이벤트도 빠르게 정리하고 중간중간 이슈들도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