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이 시작되면서 날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5월마저 꽤나 추웠던 올해는 6월이 되니 주위에서 본격적으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의 소식들이 들려오는군요. 그런데 이렇게 자전거를 타면서 휴대용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Aaron Latzke와 David Delcourt라는 두 엔지니어가 킥스타터를 통해 펀딩을 받는 이 아이템은 시바 사이클 아톰(Siva Cycle Atom)이라는 이름의 휴대용 배터리입니다.





원리는 상당히 쉽습니다. 시바 싸이클 아톰을 자전거에 장착하고 달려주기만 하면 되는 것이죠!

어릴 적, 페달을 밟으면 불이 켜지던 전등을 기억하시나요? 바퀴의 회전을 이용해 발전을 시키고, 그것을 휴대용 배터리에 저장을 시켜두는 것이죠!  그 녀석의 제대로된 스마트 업그레이드 버전쯤이 되겠군요! 효율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요즘은 자전거에도 스마트폰 등을 꽂아두고 많이 사용하기도 하니 직접 땡겨쓰기에도 좋고, 항상 급할 때 사용하기에는 딱 제격인 녀석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300g에 방수도 되고, USB 사용에 무리도 없으니 기본적인 사용성은 다른 휴대용 배터리와 별반 다를 것 없어보입니다. 다만 1300mAh의 용량이라 조금은 아쉬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고, 아이폰 정도의 용량에 최적화한 느낌이라 아쉽기는 하군요. 다만, 용량이 더 커지면 얼마나 더 페달을 밟아야할까? 라는 생각을 해보기도 하는군요 ㅎㅎㅎ





뒷바퀴에 그냥 손쉽게 끼워넣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설치도 상당히 쉽군요.

전혀 새롭지 않은 아이디어이지만, 상당히 재미난 활용이 가능하고 자전거를 많이 타고 다니는 경우라면 별도의 보조배터리보다 훨씬 효율적인 활용이 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는군요.





kickstarter.com 에서 펀딩을 받고, $85부터 패키지가 시작되는군요. 

조금 더 있으면 상용화 되어서 판매도 될 것 같으니 기다려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몸을 움직여 스피드를 얻을 수 있는 매력이 있는 자전거. 이제는 전기도 얻을 수 있고 사용하기도 편해질 것 같네요.

다른 보조 배터리 없고 자전거를 좋아하신다면 시바 싸이클 아톰 어떠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