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에 해당되는 글 4건

  1.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벤드게이트 실험으로 살펴본 수치 (2)
  2. 타자기와 기계식 키보드의 결합, 쿼키라이터 (2)
  3. YOUM 런칭의 의미와 디스플레이의 미래
  4. 모바일 광고 급성장, 이제는 질과 효과상승이 필요!!!

아이폰6 플러스와 갤럭시노트3의 휨 테스트 동영상이 돌기 시작하면서 아이폰6 플러스의 강도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일명 벤드게이트로 불리며 큰 이슈가 되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걱정스런 분위기만 만들어지다가 이제는 슬슬 패러디가 등장하기도 하면서 하나의 놀이와 문화가 되어가는 분위기까지 보여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값비싼 스마트폰이고 측정자의 힘에만 의존하던 처음 동영상에서는 명확한 힘의 강도등이 빠져있기 때문에 의혹이 남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컨슈머리포터에서 Instron이라는 압력 측정 기구를 이용해서 제대로 값을 측정해봤습니다.






동영상에서 실시하는 측정도구는 애플에서 시연한 것과 유사한 것으로 3점 측정을 위한 inston이라는 도구입니다. 그리고 몇가지 기종을 더해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갤럭시노트3, G3, 아이폰5, HTC M8 등으로 동일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실험방법은 4.5Kg으로 30초간 힘을 주고 힘을 빼는 것을 반복합니다. 그리고 다시 4.5Kg을 더해가며 변형이 이루어지는 지점과 케이스가 분리되는 지점을 측정했습니다.




기종

변형

케이스 분리

HTC One (M8)

32kg

41kg

Apple iPhone 6

32kg

45kg

Apple iPhone 6 Plus

41kg

50kg

LG G3

59kg

59kg

Apple iPhone 5

59kg

68kg

Samsung Galaxy Note 3

68kg

68kg



결과를 보면 위와 같이 정리가 가능합니다. HTC ONE M8이 어쩌면 생각지도 못한 봉변(?)을 당해버렸고 갤럭시노트3가 사이즈에 비해 변형과 휘어짐에 강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는 기존 아이폰5보다도 확실히 강도에 약한 것은 사실이었다는 것을 값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컨슈머리포터에서는 아이폰6 플러스의 변형이 일어나는 부분이 수치적으로 낮기는 하지만 이또한 적은 양의 힘은 아니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25kg을 기준으로 연필 세개를 동시에 부러뜨릴 수 있는 힘이라고 상정하면 41kg과 50kg도 적지 않는 힘이라는 것이죠. 하지만, 사람의 엉덩이나 허벅지에서 앉을 때 일어나는 압력도 상당히 무시 못한다는 것은 잊으면 안될 듯 합니다. 개인적인 결론으로는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서는 케이스의 중요성이 좀 더 커지고 주머니에 넣을 때는 좀 더 신경쓰자~ 정도가 될 듯 합니다.


그보다 살짝 흠잡이 느낌으로 시작되어 이슈가 되었지만, 오히려 패러디로 이용되기도 하면서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애플 제품들이 놀랍기도 합니다. 흠보다는 오히려 더 많은 이슈로 더 많은 기대를 불러 일으키고 있으며, 이번에 컨슈머리포터에서도 나름의 수치로 정리를 해가고 있으니 말이죠. 결국은 약한 것은 사실이고 그것을 선택하고 어떻게 활용하느냐는 사용자의 몫이라는 것은 분명해졌으니 말이죠. 마지막으로 비교를 위해 갤럭시노트4가 등장하지 않은 것이 조금은 아쉽고 궁금해지는군요.



저작자 표시
신고

키보드는 타자기 때부터 이어진 기록수단으로 모바일 기기에서도 입력도구로 상당히 애용되고 있습니다. 다양한 시도와 다양한 형태의 키보드들이 존재하고 각각의 장단점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타자기의 감성에 기계식 키보드를 접목한 제품이 있어서 소개를 해드릴까 합니다. 사실, 기존의 타자기에 키보드 기판을 넣은 제품들은 있어왔지만 본격적으로 기계식 스위치를 이용한 제품은 없었습니다.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펀딩에 성공한 쿼키라이터(QWERTKYWRITER)는 기계식 타이프라이터의 모양을 가지고 있습니다. 84키 포맷을 따르고 있는 쿼키라이터는 미니 USB케이블은 물론 블루투스를 지원하기 때문에 모바일 기기에서의 활용성도 충분히 고려할 수 있습니다.




쿼키라이터의 가장 큰 장점은 그래도 역시나 타자기의 디자인과 버튼을 닮아있는 감성적인 측면이 아닐까 합니다. 딱딱하고 일률적인 디자인의 키보드가 아니라 독특하면서도 아날로그 감성을 채워줄 수 있는 형태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체리 MX 스위치 청축을 사용하는 쿼키라이터는 자신만의 키캡으로도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손에 맞닿는 부분이기 때문에 실제로 사용해보지 않고는 판단하기 어렵겠지만, 의외로 손가락에 걸리는 맛이 좋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키보드를 좋아해서 여러종류를 사용해보신 분들은 어느정도 상상이 되리라 생각되는군요. 거기다 체리MX 청축이니 탄력과 키압, 소리등은 어느정도 추측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12.5" x 7.5" x 3.5"의 사이즈에 3파운드(1.3kg)의 외형적인 모습을 갖추고 있는 쿼키라이터는 이미 펀딩을 성공적으로 끝냈고, 내년 8월부터 배송이 시작된다고 합니다. 완성품은 캐드를 이용해 좀 더 깔끔하게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하니 기대를 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전체적인 느낌은 좋지만, 쉬프트나 스페이스바 등의 키들이 아직은 완성형의 모습을 보이지 않아 조금은 아쉽다는 생각을 가져봅니다. 좀 더 다듬어서 전체적인 통일감이 있으면 더 좋았을 텐데 말이죠.




킥스타터의 페이지에서 동영상등을 좀 더 확인할 수 있으며 펀딩 받았던 가격은 $289부터였으니 약 30만원에 가까운 기계식 키보드입니다. 가격이 만만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키보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욕심을 가져볼만한 쿼키라이터라고 생각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어린 시절 영화에서 보면서 신기해하던 기술들이 조금씩 현실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너무 익숙해져버린 스마트폰도 10년 전에는 특별한 기술들이기도 했지요.
하지만, 이제는 길을 걸어다니면서 인터넷을 하고 터치 몇번으로 멋지게 사진들도 리터칭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SMD의 홍보영상이지만, 여기서 볼 수 있는 기술들도 이제 곧 우리들의 생활이 되지 않을까요?>


YOUM의 런칭


몇 해전부터 CES와 WMC등의 행사를 통해서 디스플레이 방식에 대해서 많은 시도와 준비들이 공개되어 왔습니다.
플렉서블(Flexible, 휘어지는)에서 폴더블(Foldable, 접을 수 있는) 방식까지... 
앞으로의 디스플레이의 혁신에 대한 기대들을 가지게 해주고 있지만 문제는 상용화가 언제 되느냐가 항상 화두였지요.

SMD에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Flexible Display)'의 상용화를 본격적으로 준비하면서 'YOUM'을 런칭했습니다.

YOUM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상용화를 기대하게 만든다.
이번 YOUM 런칭의 의미중 가장 큰 것은 상용화가 다가왔다는 것 입니다.
상표출원과 함께 2012년 출시를 예상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LCD와 OLED와의 구성비교를 위의 표를 보면서 Glass(유리)로 구성되는 부품들이 Film(필름)으로 대체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실제로는 저 필름 위에 디스플레이를 가능하게 하는 일과 수율이 엄청난 기술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시제품들은 많지만, 아직 제대로 상용화된 제품이 적은 이유가 이런 것이고, SMD가 AMOLED 기술을 접목하여 이제 상용화 시대를 열어갈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겠지요?


플렉서블의 이해
위의 표에서도 'Flexible'의 특징을 'Thinner, Lighter + Unbreakable'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유리가 사라지고, 유동적인 필름이 대체되니 당연한 일일까요? 
실제로 유리가 아니라 필름이 들어가기 때문에 휘어진다는 점에 많이들 주목을 하게 되지만, 유연성을 갖춘 디스플레이는 충격에 유동적으로 반응할 수 있기 때문에 깨지거나 부러지는 경우가 확연히 줄어든다는 의미입니다.

또한, 휘어지는 특징을 활용하면 평평해야만 하는 지금까지의 디자인에서 자유로워진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이제 정말 영화에서나 보던 디자인의 제품들도 실현성되는 날이 오지 않을까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이야기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은 '접으면 어떻게 되나?', '보호필름 어떻게?'라는 것들이었다. 간단하게 말하면...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는 완전히 접혀버리면 고장납니다;;; 이런 기능은 현재 폴더블 디스플레이라는 영역에서 준비를 해나가고 있으며,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와는 조금은 영역이 다르다는걸 이해해야할 것 같습니다.

<벽면등을 이용하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도 나름의 영역의 발전을 이루고 있다.>

 

<삼성의 AMOLED를 홍보하는 이미지이기는 하지만, 현재 디스플레이들이 나아가고 있는 방향들을 직관적으로 정리해주고 있습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또다른 영역


YOUM이 상표출원을 하고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는 하지만, 실제로는 흑백 e-ink의 활용이 우선될 것 같습니다.
e-paper, e-ink등으로 불리는 이 기술은 LG와 SONY 등에서 준비하고 있었으며, 이번에 LG에서 본격적으로 출시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도 있었습니다.


위의 사진에 나오는 LG의 e-paper는 6인치에 1024 x 768의 해상도와 40도 정도까지 휘어질 수 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삼성의 AMOLED를 기반으로한 컬러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상용화가 된다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게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양이나 텍스트를 위주로 하는 e-book reader에서는 컬러 디스플레이보다 눈이 편한 e-ink를 선호하는 것을 상정해보면, LG의 플렉서블 e-paper에 대한 기대는 큽니다.

또한, LG의 e-paper가 상용화되어 나오는 모습에서 YOUM의 행보도 짐작해볼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죠.
(저도 개인적으로 이북리더를 좋아하기 때문에 이 녀석의 상용화된 모습을 기대해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발전해갈 디스플레이의 모습은? 


YOUM의 런칭이 가속하게 될 미래의 디스플레이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요?

플렉서블로 시작했지만, 최근 디스플레이의 흐름은 몇가지로 요약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플렉서블(Flexible) + 폴더블(Foldable) : 현재 상용화를 앞둔 휘거나 접을 수 있는 기능
- 투명화(Transparent) : 투영되는 디스플레이로 건물의 유리등에 디스플레이 할 수 있는 기능
- 인터렉티브(Interactive) : 디스플레이 위에 사물을 놓으면 그것을 인식하여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


플렉서블과 폴더블은 위에서 살펴봤고, 투명화와 인터렉티브에 해당하는 자료를 정리해봅니다.
CES 2012에서 삼성이 선보인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한 동영상입니다.
동영상에서처럼 뒤가 투영되는 디스플레이 기능으로 터치 기술과 접목하여 몇가지 기능을 시연하였습니다.


MS의 Surface 기술을 이용하는 모습입니다. 이미 상용화 되어 있지만 가격적인 문제 때문에 사용성은 제한적입니다. 
하지만, 사물을 올려놓고 그것에 대한 정보를 인터렉티브하게 처리하는 모습은 정말 인상적이지요.



자~ 이제 위의 키워드들에 맞추어 발전중인 디스플레이들이 한번에 실현된 모습을 보시겠습니다. ^^
네~ 맞습니다. 영화 아이언맨의 일부분입니다.
하지만, YOUM에서 시작해서 현재 디스플레이의 발전이 흘러가는 방향을 살펴본 뒤에 이 장면들을 보니 어떤 차이가 있나요? 과연 이런 장면들이 영화에서만 가능한 것일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디스플레이 산업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키워드들이 각자의 방향으로만 발전하지 않고, 결국에는 서로 영향을 미칠 것이고 융화되어 갈 것이라고 믿습니다. 

멀지 않는 미래에는 우리도 스타크처럼 디스플레이를 활용하고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Mobile ads exploded in the last year, with Apple up 981% and Android up 759% - <TNW>
The Next Web의 모바일 섹션 뉴스에서 위와 같은 제목의 기사를 접했습니다.
기사의 내용보다는 inneractive사의 인포그래픽이 직관적으로 정리를 해두었기 때문에 더 눈에 들어오는군요.
MWC(Mobile World Congress) 2011 이후  1년, 즉 MWC 2012를 앞둔 시점까지의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했습니다.
('from Barcelona to Barcelona' 라는 제목이 재미있네요 ^^)


폭발적인 모바일 광고의 성장!



inneractive사의 자료에 따르면 광고 클릭이 711%, 광고 요청이 698%, 광고세입이 522% 늘어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일단, 전체 모바일 광고 시장이 양적으로 큰 폭 성장을 이룬 것으로 판단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플랫폼별(광고 요청 기준) 성장세를 살펴보면,
iOS가 981%, 안드로이드가 759%, 블백베리가 265%, 노키아가 423% 로 OS별 광고 시장은 전체적으로 상승하며, 그중 애플의 iOS와 안드로이드가 역시 양대 산맥을 이루며 큰 폭의 성장세를 보여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1세대라 부를 수 있는 블랙베리의 쇠퇴(선두와 3배수 차이의 성장율)와 스마트폰에서 큰 힘을 못 쓰고 있는 노키아의 성장세도 눈여결 볼 만 합니다.
*통계의 기준이 '모바일'이기 때문에 피쳐폰도 포함이 될 것이고, 태블릿PC도 포함된 수치라 판단해봅니다.

눈여겨 볼만한 사항은 확실히 애플 디바이스들의 981%과 안드로이드의 759% 성장이라는 부분이 될 것 같은데, 이는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확장기에 들어선 시점이고, 양 OS 진영의 판매 실적과 전체 모바일 기기의 MS(Market Share)와도 비례하는 내용일 것입니다.
다만, 단일 제조사 애플과 수많은 제조사들의 연합인 안드로이드 비교에서 두 진영의 전체 판매량이 유사하거나 엎치락 뒤치락하는데, 애플진영의 광고요청이 높은 것은 플랫폼의 단일화로 광고제작과 적용이 용이한 이유가 아닐까 판단해봅니다.
안드로이드 진영의 어플이나 광고의 형태는 제조사 마켓등등으로 나누어져 있는 것도 요인이 될 것 같습니다.


지역별 증가율도 상당히 재미있는 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역시나 북미의 증가율이 983%로 네자리수에 육박하는 증가를 보입니다.
뒤를 이어 유럽과 남미, 아프리카 순이며 아시아는 오히려 아프리카에 뒤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아시아의 광고 증가율이 낮은 이유는 아직도 독자적인 핸드폰 생태계를 유지하는 일본과 기지개를 펴지 못한 중국 시장, 그리고 나머지 국가들에서의 스마트폰 보급율 등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위의 수치들을 살펴보면 모바일 광고는 1년 사이에 엄청난 양적 증가를 이루어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지 양적 증가율(!)만을 보여주고 있으며, 증가율의 기준이 되는 실제 수치들은 제공되지 않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inneractive사가 광고사이기 때문에 모바일 광고 시장의 파이가 커진다는 점을 부각하고 싶은건 당연한 것이겠죠?




질적 향상이 뒷바침 되지 않는 광고의 증가는 노이즈만 증가시킨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광고는 생활 속 어느 곳에도 존재하고 '공기와 같은 존재'가 되고 있습니다.
모바일 광고 시장은 메세지의 전달이 개인에게 직접적이며 수동적인 경우보다 능동적인 동기가 많기 때문에 효과가 높은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장점들을 살려 개개인에게 적합한 광고 솔루션이나 윈윈할 수 있는 정보성 광고가 개발되지 않고 무작위의 광고 노출만 늘어난다면 모바일 광고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만 확산되고 울며 겨자 먹기로 끼워넣는 플랫폼으로 전락할 지도 모릅니다.

모바일 광고가 스마트폰과 태블릿 중심으로 재편되고 활성화되는 것에 발맞추어 플랫폼이 가지는 최대 장점인 멀티미디어와 인터랙티브를 살린 웰메이드 광고들의 제작도 중요한 시점입니다.
물론, 제작사들의 수익구조와 레퍼런스가 부족한 상황이기 문에 광고 솔루션도 아직은 발전중이지만, 광고도 communication이고 수용자(소비자)들에게도 어떤 형태로든 이익이 있어야 서로가 윈윈할 수 있다는 점을 잊으면 안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뷰어로써 아주 강력한 플랫폼인 태블릿PC가 가장 큰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스마트폰은 뷰어로써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 있기 때문에 앱을 활용한 편의성과 정보 제공을 중심으로 하는 프로모션용이 더욱 적합할 듯 합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이북이나 매거진의 형태 혹은 앱의 형태로 더욱 자유로운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태블릿PC의 플랫폼이라면 더욱 다양한 솔루션으로 광고를 제작 배포할 수 있으며, 프로모션의 효과도 훨씬 높을 것입니다.
매거진의 기획기사나 PPL 수준을 넘어,
기획단계에서 준비된 니즈와의 접목, 광고만을 위한 광고가 아니라 소비자의 이익을 배려한 프로모션등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해봅니다. 
초기 확장기에 들어선 시점에서 제대로 된 레퍼런스들이 모바일 광고의 방향성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LED 광고판으로 도배된 거리와 기사반 광고반의 웹사이트 모습들이 곧 그대로 답습될 것은 뻔하기 때문이죠...
(공짜 어플에 끼워들어간 광고는 미스클릭을 유도하여 불편함과 부정적 인식만을 초래할 뿐입니다!)


 
inneractive사의 통계치가 어떤 기준과 어떤 솔루션까지 포함해서 증가율을 산정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모바일 광고 시장은 분명히 앞으로 더욱 커질 것이며, 새로운 매체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그럴수록 정형화된 광고 포맷에 갖혀 '남들 하니 해야지'하는 '선전'의 의식에서 벗어나서 전하고 싶은 메세지와 목적을 분명히하고 플랫폼의 장점을 최대로 살릴 수 있는 획기적인 광고와 프로모션들이 나타나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
(독서용으로 하나 땡기고 있는데... 플랫폼 경험용이라는 핑계가 늘어날 것인가요? ㅠ_ㅠ)



<2012.2.03. '붕어IQ의 세상사는 이야기'를 통해 포스팅 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