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저'에 해당되는 글 2건

  1. 이미지 위의 글자를 읽어낼 수 있다면? 나프타 프로젝트
  2. IE9의 광고는 도대체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주위에서도 그렇지만 종이로 된 문서를 파일로 만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나마 OCR(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기술로 문서들을 스캔하고 어느정도까지는 텍스트로 변환하는 작업을 진행하기도 했지만, 스캔하고 문자화하는 과정이 손쉽지 않고 정확도에서도 아쉬움이 많이 남았습니다. 그리고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전용 프로그램의 가격도 적지 않은 편이었고 말이지요. 하지만, 구글 크롬을 사용한다면 앞으로 어느정도까지는 이 작업을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구글이 만든 웹브라우저인 크롬의 확장 프로그램으로 프로젝트 나프타가 이러한 OCR 기능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크롬을 사용하신다면 <프로젝트 나프타 다운로드>에서 손쉽게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시면 됩니다. 크롬용 확장프로그램이기 때문에 크롬을 사용하지 않는 분들은 크롬을 설치후 프로젝트 나프타를 설치해주시면 됩니다. 나프타를 설치하고 나서도 별다른 작동 아이콘이나 활성화된 표시가 없어서 조금은 당황하실 수도 있을 듯한데, 나프타는 설치되는 순간부터 크롬상에서 보여지는 이미지들의 텍스트를 별도로 읽어들이기 시작합니다.



위의 스크린샷을 보면 알겠지만, 뉴스 피드를 보다가 이미지 위의 글들을 영역으로 선택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그림 위의 영역을 선택하기가 쉽지는 않겠지만, 이미지 전체를 선택해서 푸르게 만들고 디테일하게 찾아가는 방식을 사용한다면 조금은 쉽게 사용이 가능할 듯 하군요.




위의 이미지는 웹사이트가 아니라 일반 이미지 파일(스크린샷)을 크롬에 끌어다놓고 펼쳐놓은 상태에서 나프타 프로젝트로 텍스트를 구분해서 선택하는 모습입니다. 스캔된 이미지들이나 다운을 받아둔 이미지들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한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인식률이 많이 낮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어나 다른 몇몇 언어들에 대해서는 꽤나 인식률이 좋았습니다.





다만, 이렇게 이미지를 크롬에 불러들여 나프타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크롬의 설정에서 도구 확장프로그램을 선택하고 프로젝트 나프타의 '파일 URL에 대한 억세스 허용 옵션을 체크해둬야 합니다. 잠시 테스트를 하면 나프타를 써보니 텍스트로만 된 영어에서는 꽤나 유용한 활용을 보여주었습니다. 다만, 특수문자나 한국어와 같은 언어에서는 아직까지 개선이 필요한 듯 보였습니다. 그래도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되는 OCR 확장 프로그램이고 지금의 상태로도 논문등을 위해 유용한 사람들이 있으리라 생각되는군요.







MS에서 Internet explorer9의 새로운 광고를 내보내기 시작했습니다.
윈도우8과 IE10이 곧 나올 것이라는 타이밍에 왜 굳이 IE9의 광고를 내보내는지 살짝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거기다 광고의 내용을 보면 뭔가 화려해보이고 있어보이지만, 특별히 감동을 느끼거나 임펙트 있게 기억되는 메세지는 없습니다.
이미 IE9을 경험했고, 크롬을 메인으로 사용하는 입장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광고에서 말하는 메세지들이 조금은 허위와 과장으로 다가오는군요.
일단, 여기서 새로운 광고를 한번 보시겠습니다.


화려하다. 그리고 있어보인다. 하지만 믿음은 가지 않는다.
'a more beautiful web is ... a story'
더욱 아름다운 웹은 이야기!
라는 말을 티저처럼 내놓으며 화려한 영상이 지나갑니다. 

이어서 artistic, alive, high definition, fast, fluid, sites you love one click away.
의 키워드에 따라 웹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보여줍니다.

"amazingly fast" - The New York Times
"simply stunning" - Conceivably Tech
"IE9 will change the web forever" - Digital Trends
인지도 있거나 유명한 채널들의 말들을 인용하여 마치 검증된 말인듯 인식을 몰아갑니다.

welcome to a more beautiful web... IE9

........

보는동안 솔직히 눈과 귀는 즐겁습니다. 귀에 달라붙는 음악과 그에 걸맞게 편집된 화려한 영상들.
그리고 카피들도 슬쩍 감성적이기도 하면서 광고만을 놓고보면 나쁘지 않은 완성도이고 호감을 불러일으키기 좋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IE9을 경험했으며 다른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다면 위의 메세지들에 대해서 ? 를 던질 수 밖에 없습니다.

광고에서 말하는 IE9의 장점들이 과연 IE9만의 독특한 혹은 독보적인 기능과 성능일까요?
chrome을 메인으로 사용하는 저의 입장에서는 위의 메세지들은 허구와 과장일 뿐입니다.
속도, 디폴트에서의 편의성, HTML5의 적용도, 확장성(앱), 클라우드...
당장 떠오르는 모든 면에서 크롬보다 좋다고 느껴지는 부분이 하나도 없습니다.
사실, URL창과 검색을 통합했던 것도 구글에서 먼저 시도한 부분이기도 하고 UI가 단순화 된것도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판단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이 광고가 실제로 TV에 노출된다면 많은 사람들이 IE9에 호감을 가지게 될 것 같습니다.
광고 자체의 완성도는 높은 편이고, 실제로 다른 브라우저보다 IE시리즈의 대한 의존도는 아직도 높으니깐 말이죠...
개인적으로는 참 거짓말 같다는 생각뿐인데도 말입니다.


화려함보다는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라
아무리 생각해도 IE9의 광고는 화려할 뿐, USP도 감동도 기억에도 남지 않습니다.
여기서 크롬의 광고들 중 하나를 비교삼아 살펴봅니다.

어린이부터 나이 지근한 어른들까지...
각자가 무엇인지 모를 그림을 그립니다.
그리고 스캔을 하고... 크롬에서 모두를 불러놓고는 창을 닫아가면서 애니메이션화 합니다.
단순한 기능이지만, 따듯한 아이디어로 참여한 사람들은 물론 광고를 보는 사람들에게도 감동을 남겨줍니다.
중간에 스치는 영상에서 300개 이상의 탭이 열려있고, 그것을 빠르게 닫아가는걸 볼 수 있습니다.
크롬을 사용하면서 가장 편리하게 와닿는 탭 기능과 가벼우면서 많은 탭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은연중에 보여줍니다.
이 광고를 보면서 스쳐가는 것은 IE6~8까지 몇개 열리지 않으면 렉이 걸리거나 컴 자체를 버벅이게 하던 기억입니다.

또한, IE9의 광고에서는 '우리 잘났어요~'라는 메세지가 은연중에 심어져 있는 반면,
크롬의 광고에서는 '우리 감동했어요~'라는 메세지가 느껴진다.
사용하는 사람이 중심에 있고 그 사람들이 감동할 수 있는 일을 전달해줄 수 있는 것. 
인터넷과 맞닿아있는 브라우저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닐까요?

크롬, 사파리, IE9 등을 필요에 따라 번갈아 사용하고 있지만, 
쇼핑과 은행 업무가 아니라면 IE9은 거의 쓸일이 없어지고 있습니다.
activeX가 아직도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IE9이 필수이고,
윈도우를 사용해야하는 이유
가 되고 있습니다.
또한, 전세계에 가장 많이 퍼진 OS는 윈도우이고 기본으로 제공되고 있는게 IE입니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IE9의 발전은 더딘 편이고, 다른 브라우저들에 비해 편의성등이 현저히 낮습니다.

계정을 통한 환경설정의 공유, 속도, 앱등을 활용한 확장성...
아직도 가장 많은 사용층을 가진 IE시리즈가 오히려 가지지 못한 것들이지요.

비교를 통한 IE9만의 장점을 내세운 것도 아니고, 실제로 사실과 다른 말들을 내보내는 이번 IE9의 광고.
행여나 화려함에 빠져 진실을 놓치지는 않을까... 글을 써보게 되는군요.
사실, 광고가 완성도가 있지만 재미도 없었습니다. BGM만 좋군요! ㅎㅎㅎ

OSX에서도, 윈도우의 다른 브라우저에서도 만약 activeX를 사용하지 않고 은행과 쇼핑등의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안그래도 activeX가 필요없는 외국의 경우는 빠르게 IE시리즈의 점유율이 낮아지고 있음을 상기해봅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이런 광고를 내보내는 것은 참으로 부끄럽다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군요!!!

이 글을 IE에서 읽고 계신 분들이라면... 크롬이나 파이어폭스 한번 깔아보시는건 어떠세요? ^^




<2012.3.9. '붕어IQ의 세상사는 이야기'를 통해 포스팅 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