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 해당되는 글 2건

  1. 영화 HER의 사만사, 현실로 다가온다? 인공지능 유진 구스트만의 등장
  2. 아이언맨? 제다이? 영화의 주인공처럼 만들어주는 IT 기계들



최근 개봉한 영화 HER를 기억하십니까? OS1이라 불리고 자신을 사만사라고 이름 지은 인공지능 OS입니다. 어떤 면에서는 사람보다 더 많은 지식을 가질 수 있고 인격을 가진 듯 다가서는 모습이 신선하기도 합니다. 특히나 여러가지 형태로 자신의 감정을 표출하는 사만사는 보는 이들도 사랑스러운 면을 가지고 있었으니 말이죠.

영화나 애니메이션에서는 종종 인공지능의 존재를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현재도 일정 패턴에 대해서 목소리를 인식해서 동작을 수행하거나 인공지능처럼 패턴을 만들어둔 기술들이 있지만, 명확하게 인공지능이라고 불리기에는 부족한 면들이 많습니다. 이런 가운데 컴퓨터와 사람을 구분하는 시험인 '튜링테스트(Turing Test)'를 통과한 인공지능이 등장했습니다.




유진 구스트만(Eugene Goostman)이라는 13세의 남자 아이입니다. 러시아 개발자들에 의해 만들어진 인공지능인 유진 구스트만은 영국 레딩대에서 실시된 튜링테스트에서 심사위원 3분의 1에게서 사람이라는 판단을 받아냈습니다. 채팅을 통해 질문을 하고 답변을 받아 사람인가? 컴퓨터인가?를 묻는 튜링테스트에서 우크라이나 13세 소년로 인격이 만들어진 유진은 자연스러운 대답으로 인공지능이라는 판정을 받게 된 것이죠.

5분 동안 인공지능과 채팅을 한 뒤 심사위원의 3분 1이 사람으로 받아들이면 되는 실험이긴 하지만, 상징적인 튜링테스트이기 때문에 유진 구스트만이 가지는 의미는 큽니다. 단순히 인공지능이 발전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영화 HER에서의 고민들과 현실에서의 고민들이 오버랩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직까지는 더 많이 다음어야 하고 인공지능이라는게 슈퍼컴퓨터의 엄청난 로직을 통해서 구현되는 것을 생각해보면 우려할만한 일보다는 호기심과 관심을 가질만한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유진을 시작으로 인공지능에 대한 개발들이 박차를 가하게 되고 또다른 IT의 흐름 속에서 인공지능이 접목되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모습들을 상상해봅니다. 때마침 영화 HER가 개봉하여 나름의 고민이 더해지는 분위기에 유진의 튜링테스트 소식은 기쁘기도 하면서 많은 생각을 가지게 해주는군요.


유진의 개발진은 유진 구스트만과 대화를 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열어두고 있으니 궁금한 사람은 한번쯤 찾아가서 유진을 만나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인공지능 유진 구스트만 챗봇 사이트 바로가기> 다만, 전세계에서 궁금한 사람들이 몰려서 그런지 접속이 원활하지는 않습니다.

이후에도 유진이나 인공지능과 관련된 정보도 발빠르게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이언맨]이나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주인공들이 사용하는 IT 기계들이 부러웠었죠?

공중에 붕붕~ 손짓을 하거나 말만 하면 척척 알아서 도와주는 컴퓨터까지!

이런 기술들이 과연 영화에서만 가능할까요??


상상력을 표현한 영화와 영화를 현실로 표현한 기술들.

오늘은 우리 곁에 성큼 다가서있는 영화속 모습들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토니 스타크만 하냐? 나도 한다!!!


아이언맨에서 저는 토니 스타크의 작업실이 그렇게 부러웠습니다.

손으로 직업 콘트롤하며 3D의 작업도 손으로 척척해내는 모습이 말이죠.

위의 동영상을 보면 비슷한 느낌이 들지 않으시나요?





Leap Motion이라는 이 제품은 원하는 위치에 작은 센서를 설치하는 것으로 공중에서 입력이 가능하게 만들어줍니다. 거기다 3D의 입력도 가능해서 마우스나 다른 입력도구로 처리하기 힘든 것들도 손쉽게 처리할 수 있게 해줍니다.




일상적으로는 스크롤이나 핀치줌 같은 동작들이 주로 사용되겠지만, 저는 Leap Motion의 활용 분야에서 수술이 가장 눈에 들어오더군요. 장갑을 끼고 어디 함부로 터치할 수도 없는 상황이지만 민감하게 카메라를 조작해야 하거나 3D로 된 정보를 활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상당히 기대를 해보게 되는 대목이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일상적으로는 스크롤이나 핀치줌의 형태가 가장 많이 쓰일 것 같기도 합니다.

윈도우8이 터치기반으로 등장하면서 터치 스크린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존의 성능에 터치 기능이 추가되면 가격도 높아지고 사용할 때마다 늘어나는 지문은 어떻게 하나요?;;; 이 녀석 하나 사서 윈도우8도 쾌적하게 사용하고, 아이언맨 놀이 좀 해보면 어떨까요? ^^


Leap Motion은 $79.99에 pre order를 받고 있으며 5월 13일부터 배송이 된다고 하는군요.

실제 사용하게 될 날이 기대되는군요!




제다이! 내가 '포스'를 날려주마!


이번에 소개해드릴 제품은 'MYO'라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제품입니다.

MYO는 동영상에서 보시듯 팔에 착용하여 특정한 행동을 수행합니다.




'암밴드'라는 형태로 팔뚝의 근육을 읽어 명령들을 내리게 되는 원리이죠.

지금까지의 터치나 음성으로 입력하던 방식과는 또다른 모습이고 상당히 직관적인 형태를 보여주고 있어서 기대가 많이 되는 녀석입니다.



THALMIC LABS에서는 MYO를 소개하면서 'Unleash your inner JEDI(네 속 잠들어 있는 제다이를 해방하라!)'라는 슬로건을 사용하고 있기도 합니다.

실제로 비행선이나 공들을 움직이는 모습이 흡사 '포스'를 사용하는 느낌이 들지 않으시나요?



MYO는 $149로 preorder를 받고 있으며, 올연말쯤 배송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녀석은 가격이 조금 비싸기는 하지만, 여러가지로 상당히 재미난 활용이 가능할 것 같네요~


PC앞에서는 Leap Motion으로 토니 스타크 기분을~ 

밖으로 나간다면 MYO로 제다이로 변신해보면 어떨까요?





2013년은 구글글래스와 iWatch등 새로운 플랫폼 소식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손쓰지 않고 말로 명령하고 눈으로 보는 것들을 그대로 실행할 수 있는 구글글래스, 아직은 안개 속에서 또다른 새로움을 숨기고 있은 iWatch...

이들은 또 어떤 영화 속 모습들을 실현시켜 줄까요?


기술의 발전이 영화 속 상상들을 하나씩 현실로 옮겨와 주어서 너무나 즐거워지는군요~

여러분은 영화 속 어떤 모습을 실현해보고 싶으신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