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에 해당되는 글 8건

  1. 다시한번 요약해보는 애플페이의 의미
  2. 페이스북 저장 기능, 장단점과 의미는?
  3. 갤럭시 라운드로 본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현재와 미래
  4. 아이폰 5C/5S에 숨겨진 의미는?
  5. 페이스북의 Graph Search가 가지는 의미 (4)
  6. 아이폰5 초대장에 숨겨진 의미는?
  7. google메인화면의 비밀! google doodle!!
  8. 무모한?? 하지만 의미있는 도전의 렌즈들!



애플은 지난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 iOS8.1이 이번주(10월 20일) 업데이트가 되고 애플페이가 드디어 시작될 것이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리고 미국에서는 실제 활용 동영상 등이 등장하며 애플페이의 사용이 시작되었고 사용기에서는 일단 아주 긍정적인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실제로 결재까지 걸리는 시간이 10초도 걸리지 않고 카드나 별도의 개인정보를 알려주지 않아도 되며 사인조차도 필요없으니 상당히 편리한 것이 사실입니다. 시작된 지 얼마되지 않기 때문에 의외의 문제점들이 아직 등장하지 않은 상황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충분히 장점들로 가득한 결재수단이라고 생각되는 애플페이. 9월 애플이 얘기하던 애플페이를 다시한번 짧게 살펴보며 특징들을 정리해보겠습니다.




3분 가량으로 편집된 영상을 보면 애플페이에 대해서 간략하지만 충분한 정보를 알 수 있습니다. 특히나 팀 쿡이 고양된 목소리로 댓츠잇을 외치고 다시한번 보여주는 재치를 반복하는 것도 편리를 강조하고 보는 이들에게 각인시키기 위한 것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다시봐도 애플이 하나씩 준비했던 인프라를 활용해서 상당히 수준높은 결재시스템을 만들어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애플페이는 어렵게 생각할 것 없이 그냥 사인하듯 지문인식을 시켜주는 것으로 인증을 끝내는 기능입니다. 아이폰의 지문인식과 관련된 보안성과 사인등의 과정을 한번에 줄여주는 획기적인 방식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애플페이에 접목된 기능들은 어떤 것들일까요? NFC, Touch ID, Secure Element, Passbook 등입니다. 여기서 2가지는 이미 애플이 기존에 선보였고 활용도 높게 사용되고 있던 것이고, NFC와 Secure Element 2가지는 새롭게 도입된 것입니다. NFC는 지금까지 주로 근거리 통신망으로 스마트폰의 다른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많이 사용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교통카드 용도로도 활용되고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애플은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 NFC를 도입하면서 다른 용도는 일단 배제하고 애플페이만을 위해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터치아이디는 이미 아이폰5S에서 시작되어 보안성을 검증받아 오고 있는 기능입니다. 거기다 또한 패스북은 기존부터 쿠폰이나 예매권 등을 손쉽게 관리하는 어플이기도 했습니다.



애플페이는 그렇게 전혀 새롭지 않은 기술들로 전혀 새롭지 않은 서비스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스마트 결재라는 것도 이미 다른 곳에서 시도되었었던 것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보안/불편등의 이유로 멀리하게 되었던 것을 애플페이는 쉽고 편리하게 바꿔서 등장했습니다. 카드 등록도 자신들이 이미 사람들에게 경험하게 해둔 패스북을 이용했고 보안에 대한 걱정은 터치아이디로 정리를 해버렸습니다. 거기다 마지막으로 걱정이 될 사용처 문제도 애플이라는 저변과 사용자 수로 커버를 해버리며 메이저 카드사들과 유통사들을 함께 준비를 했습니다.




NFC의 이슈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서부터 지원하고 있지만, 실제로 엄청난 편리를 보장해 줄 것 같습니다. 이미 결재에 대한 부분도 터치아이디와 아이튠즈를 통해 노하우를 가지고 있을 것이고 그것이 애플페이를 운용하고 금융사들과 유통사들을 설득할 수 있었던 힘이 되었을테니 말이죠.




다만, 아쉬운 것은 이렇게 좋고 편리해보이는 애플페이를 국내에서 만날 수 있을지가 궁금하다는 점입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도 10월 30일에나 출시가 될 것이고, 국내 금융 사정상 쉽지 않은 장벽들이 있을 듯 보여지니 말이죠. 모바일에서 결재가 간소화되고 있기는 하지만 인증서등의 문제등을 생각한다면? 그리고 수치적으로 보이는 점유율을 생각해본다면 국내에서 애플페이의 도입은 뒤늦게나 아니면 되지 않을 수도 있을 듯 합니다.


그렇지만 기대를 하는 것은 애플페이가 성공한다면 이 꿀같은 시장을 그냥 놔두지는 않을테니 어떤 형태로든(아마 짝퉁스럽게 국내형으로 나오지 않을까요?) 실현을 될 것으로 예상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얼마전 페이스북이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별 것 아닐 수 있고 아직 주변에서도 많이 알아차리지 못한 기능이기도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바로 저장 기능인데요. 페이스북 뉴스피드의 글들을 스크랩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피들리(Feedly)와 같은 다른 RSS리더에서는 물론, 인스타페이퍼(Instapaper)나 포켓(Pocket)과 같은 스크랩 서비스들도 있기 때문에 굳이 페이스북의 저장하기 기능이 큰 의미가 없어 보일지도 모릅니다.




현재는 10개까지 뉴스피드의 글을 피드 우측 상단의 옵션을 통해서 저장을 하고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저장 기능의 특징이라면 페이스북으로 링크 된 거의 모든 형태의 글이나 동영상등을 스크랩할 수 있다는 것이 될 듯 합니다.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피드를 손쉽게 구성할 수 있고 특히 개인 네크워크의 글들을 손쉽게 볼 수 있는 뉴스피드에서의 스크랩은 좀 더 일찍 있었어도 나쁘지 않을 기능이라고 생각됩니다. 페이스북 저장 기능의 장점 중 또다른 하나는 지금까지 아쉬웠던 페이스북의 서치 기능을 보완할 수 있는 기능이 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수많은 피드들이 지나가버리는 뉴스피드의 특징에서 단점으로 지적되어 오던 부분을 대신할 수는 없거더라 보완할 수 있는 방법으로 활용이 가능해진 것입니다.




실제로 제글이 누군가의 뉴스피드에서 이렇게 저장할 수 있는 옵셥을 만났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UI가 조금은 덜 다듬어져서인지 저장을 하려다 피드를 숨겨버리거나 팔로우를 취소해버릴 수 있는 단점도 보입니다. 그리고 10개라는 저장 수는 페이스북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아쉬운 숫자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하루에 RSS 리더에서 포켓으로 스크랩하는 양이 꽤나 되는 입장에서 10개라는 한정이 있는 페이스북 저장 기능을 메인으로 사용하기에는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단계적으로 개선이 되고 수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이 되지만, 현재의 모습은 저장을 통해 실제로 큰 이익이나 다른 서비스에서의 유입을 노린다기 보다는 이런 기능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다음 단계를 준비하는 느낌이 좀 더 강합니다.




거기다 위에서 언급했던 RSS리더 서비스들은 어쩔 수 없이 긴장을 해야만 하는 입장이 되었습니다. 페이스북이 RSS리더의 기능도 시험하고 꾸준히 욕심을 내는 입장에서 페이스북 피드 저장 기능은 RSS리더 기능을 돋보이게 해주는 기능이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에게 저장되는 장점을 경험시키고 서서히 RSS의 기능을 시도해도 늦지 않기 때문이죠. 페이스북은 이미 iOS용 어플인 페이퍼(Paper)에서 RSS에 대한 시도는 있었고 나름의 노하우도 갖추었다고 판단됩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페이퍼에서 보여주던 페이스북의 RSS 방식이 개인의 선택이라기 보다는 조금은 임의적이고 페이스북에 의해 조절된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단점들을 보아왔었습니다. 그러한 단점을 그대로 페이스북 뉴스피드에 옮기지 않을까? 싶은 걱정이 앞서는 것은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일단, 이제 시작되는 서비스이고 앞으로 어떤 방향성을 가지고 뻗어갈 지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다양한 가능성과 단점들을 동시에 품고 있는 것은 맞습니다. 그만큼 페이스북은 SNS 매체들 중에서도 잘 살아남았고, 뜬금없는 시도들이라도 나름의 의미들로 만들어가며 변화의 흐름을 잘 맞추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직까지 페이스북 저장 기능을 모르셨던 분들은 조금씩 사용해보며 자신만의 경험을 쌓아보고 다음 변화를 준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지난 KES 2013의 마지막날에 삼성의 갤럭시 라운드(Galaxy Round)가 소비자들에게 첫 선을 보였습니다.

플렉서블(Flexible) 디스플레이를 상용화한 최초의 모델이라는 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은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현장에서 제가 느낀 사람들의 반응은 "그냥 휘어져 있잖아? 그래서 뭐?"였습니다.


사실, 저도 실물을 만져보기 전에는 '이거 휘어진 방향도 어색하고 이걸로 뭘해야하지?'라는 부정적인 생각이 먼저였습니다. 하지만, 현장에서 실제로 만져보면서 조금은 생각을 바꿔보게 되기도 했고, 현장에서 느꼈던 부정적인 반응들에 대해서도 고민을 한번 더 하게 되더군요.




플렉서블(flexible)은 이미 적용되어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기대가 너무 높게 잡혀있지는 않을까?

이 글을 읽는 분들에게 질문을 하나 던지겠습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는 무엇입니까?"


지금까지 우리가 뉴스나 다른 소식들을 통해서 봐왔던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는 아마도 위의 이미지와 유사할 것이라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디스플레이 자체는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모습으로 항상 소개가 되어왔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러한 디스플레이의 뒷면이나 다른 조건에 대해서는 관심을 덜 가지게 되는 것이 보통입니다. 보여주기 위한 시연에서 플렉서블의 극단적인 면을 강조해왔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갤럭시 라운드에 적용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는 과연 자유자재로 휘어지지 않는 것일까요?

물론,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디스플레이를 스마트폰의 특징들을 살릴 수 있는 범위에서 휘어놓은(curved) 형태를 취하게 된 것입니다. 단순히 휘어져 정도의 갤럭시 라운드가 아니라, 자유롭게 휘어지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해서 휘어진 상태로 상용화를 한 것이죠.



이렇게 삼성에서 자유롭게 휠 수 있는 제품이 아닌 휘어진 디스플레이로 갤럭시 라운드를 만들어낸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스마트폰을 이루는 다른 요소들 때문입니다. 디스플레이만으로 스마트폰으로의 기능을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 이외의 부품들까지 전부 플렉서블한 형태가 되기 전에는 디스플레이만 별도로 운영하는 방식이 아니고 현재와 같은 스마트폰의 형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한계가 분명한 것이죠.


특히, 위의 부품들 중 배터리에서의 한계가 가장 크다고 생각됩니다. 갤럭시 라운드의 경우는 갤럭시 노트3의 기본을 가져와서 플레서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배터리의 공간이 줄어들어 용량이 줄어들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배터리라는 것이 그렇게 쉽게 플렉서블해질 수 있는 부분도 아니고, 휠 수 있다고는 하지만 실사용에서의 안전성에 대한 부분이 아직 제대로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위험요소가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인지 갤럭시 라운드의 배터리는 기존의 배터리와 동일하게 사각 반듯하게 나왔습니다.



그렇다면 만약 배터리가 휘어진다면?

삼성의 갤럭시 라운드 소식이 나오고나서 좀 더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이 LG의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스마트폰입니다. 갤럭시 라운드와는 휘어진 방향도 다르고 동영상 볼 때는 곡면의 장점을 활용할 수도 있어 보입니다. 하지만, 이 녀석의 가장 큰 특징은 LG화학의 휘어진 배터리를 활용할 것이라는 점 때문인데요. 사진에서 보면 배터리가 휘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나 이 배터리도 일정부분까지만 휘어지거나 휘어진 상태로 활용을 해야합니다. '휘어진'이지 배터리가 플렉서블한 것은 아니라는 뜻이죠. 그렇다면 여전히 완전히 플렉서블한 디스플레이를 위한 요소가 될 수는 없습니다.


냉정히 바라보면 현재의 기술은 우리가 쉽게 기대하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없습니다. 물론, 디스플레이 이외의 부분들을 따로 뺀다면 가능이야 하겠지만, 그렇다면 지금까지의 사용습관등등을 모두 바꾸어야 할 것입니다.



갤럭시 라운드, 어떻게 바라봐야 할 것인가?

실제로 지금 당장에는 갤럭시 라운드의 실용성은 낮다고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라운드된 특징으로 직접적인 혜택이 와닿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제가 실제로 경험해본 갤럭시 라운드는 가능성을 많이 가지고 있는 녀석이었습니다.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개선하거나 추가해서 기능들을 추가하거나 새로운 방향으로의 발전도 기대해보기 좋은 녀석이라는 것이죠. 예를 들어 지금은 적용이 되지 않았지만, 알람시계의 스누즈라던가, 아기들을 위한 오뚝이 놀이 등으로도 얼마든지 확장이 가능할 것 같더군요.


그리고 또한번 다른 의미로 갤럭시 라운드를 바라보아야 할 부분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가진 또다른 장점입니다. 플렉서블이라는 점에만 너무 포커싱이 되어서 많이들 놓치는 부분이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면 파손등에서도 상당한 강점을 가진다는 점이죠. 유연하기 때문에 현재의 플랫(flat)한 스마트폰에 적용해도 파손에 대한 부분이 줄어드는 효과를 볼 수도 있는 것입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떠올리며 너무나 당연스럽게 마음대로 휠 수 있기를 바랬던 기대치를 조금만 낮추고, 더 많은 가능성을 가진 앞으로의 제품들을 위한 디딤돌의 의미로는 어떨까요? 이런 과정들을 겪으며 조금씩 다른 부품들의 발전도 박차를 가하게 될 것이고, 중간적인 또다른 제품들을 이끌어낼 수 있을테니 말이죠.




저작자 표시
신고



이미 아이폰의 소식을 많이들 들으셨으리라 생각되고, 많지 않은 변화들 때문에 실망하는 분위기와 애플이 변했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는 듯 합니다. 하지만, 저는 키노트를 보느내내 의외로 큰 변화를 발견할 수 있었고, 새로운 제품들에 숨겨진 기능들이 관점에 따라 엄청난 의미를 가질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어떤 의미들이 숨겨져 있을까요?




웃음과 박수가 돌아온 키노트

우선 전체적인 키노트의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던 이벤트였습니다.

불과 몇달전에 있었던 WWDC 2013에서의 모습과는 상당히 다른 느낌이었기 때문입니다. 한창 애플의 주가가 떨어지는 타이밍의 WWDC 2013이었기 때문일 수도 있겠고, 완성된 제품이 아니라 비전만을 제시하는 자리였기 때문에 그랬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완성된 제품을 들고 소개를 하는 이번 스페셜 이벤트에서의 팀 쿡은 여유있고 자신감있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억지스럽지 않은 자연스러운 박수와 웃음, 함성을 이끌어냈다고 생각되는군요.




특히나 크레이그 페더리히의 벨소리 위트는 팀 쿡만이 아니라 크레이그도 확실히 여유를 되찾았다는 느낌을 충분히 전달해주었습니다. 지난 WWDC 2013에서 긴장한게 보이는데 아닌척 위트를 던지는 안스러운 모습이 스쳐가기도 했습니다.




필 쉴러는 할말이 많아서 빠른 말투를 유지했지만, 왠일로 중간에 위트를 넣어주기도 하더군요.


키노트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담백했습니다.

잡 스때와 비교해서 몰아가다 '어썸!'을 외치게 만드는 포인트는 없었지만, 조곤조곤 필요한 것들을 부담되지 않게 전달하기에 충분한 키노트였다고 생각되는군요. 그래서 그런지 사람들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며 환호하는 분위기는 연출되지 않았지만, 자연스럽게 박수가 터져나오거나 웃음소리가 이어지는 그런 분위기였습니다. 최근 지켜본 다른 발표회들에서 이정도로 자연스러운 반응을 이끌어낸 키노트가 있을까요?

개인적으로 이번 키노트에서 가장 좋았던 것은 억지스럽게 애플을 과장하거나 포장하지 않았다는 것이었고, 아쉬움은 상당히 좋은 기능들을 가지고 더 많은 비전을 보여줄 수도 있었을 것 같은데 너무 많은 것들을 이야기하기 위해 임펙트 포인트를 놓쳤다는 점이 될 것 같습니다.

그래도 90분이 지겹지 않고, 적당한 집중력을 유지하며 새로운 정보를 쉽게 머리에 넣을 수 있는 좋은 키노트였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번 스페셜 이벤트는 크게 iOS7, iPhone 5C, iPhone 5S의 세가지 제품을 중요도 순으로 배열해서 사람들에게 점점 기대감을 가지게 만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세가지를 나누어서 살펴보겠습니다.




iOS7 - WWDC의 연장선, 중요한 것은 발표일!

iOS7 의 발표는 이미 WWDC에서 많은 것들을 보여주었고, 이미 베타로도 많은 사람들이 경험하고 있기 때문인지 큰 임펙트는 없었습니다. 지금까지 베타로 보여지던 모습들을 다시한번 큰 특징들을 짚어준 정도이니깐요. 하지만, 미세하게나마 시연 동영상에서 확실히 반응성이 좋아지고 빨라진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시리(siri)의 검색범위 등에 대한 포인트도 좋았지만, 전체적으로는 이미 사용하고 있는 베타 버전의 완성형이라는 느낌이 강할 뿐이었죠.




이번 발표에서 iOS7과 관련해서 가장 큰 이슈는 역시나 출시일과 지원 모델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위와 같이 아이폰4부터 지원되고, 아이패드2부터 지원이 되는군요. 물론, 무료입니다. 저는 주기상 16일(한국시각 17일) 정도로 생각했었는데, 18일 되었군요.


iOS7의 발표일이 iPhone 5S/5C보다 빠른 것도 마케팅적으로 상당히 좋은 관점이라고 생각됩니다. 기존의 사용자들에게 먼저 사용하게 만들어보고 더 좋은 경험과 바이럴효과, 이슈를 만들어낼 수 있을테니 5S/5C에 대한 기대감도 높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는군요.




아이폰 5C - Color? Classy? Casual???

이제 본격적으로 새로운 제품의 소개가 시작됩니다.

물 론, 하도 많은 유출 정보가 있었기 때문에 새제품이라기 보다는 익숙한(?) 제품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분명히 의미있고 재미있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생각되는군요. 전용 악세사리는 호불호겠지만, 저도 조금은 이해가 되지 않기는 합니다.




아이폰 5C의 사양을 살펴보면 거의 아이폰 5와 유사합니다. 아이폰 5에 새로운 옷을 입혀 내놓은 경우라고 생각하는 것도 좋을 정도입니다.




키노트에서 아이폰 5C를 소개하며 같이 공개된 동영상을 보는동안 저는 이 녀석에 대해서 조금은 다른 관점을 가지게 되더군요. C, 팀쿡은 키노트중 'fun', 'colorful'이라는 키워드로 5C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동영상의 컨셉이나 색깔의 다양성등을 생각해보면 개인적으로는 Casual이라는 키워드가 머리속에 떠오르더군요.




아이폰 5C의 등장과 1차 출시국에 China가 들어간 것을 강조하는 것도 연관성이 있겠지만, 일단은 아이폰의 라인업 세분화라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프리미엄 라인의 5S와 캐주얼의 5C 라인으로 말이죠. casual하게 편하게 접근하고 아이폰의 사용성, 즉 iOS7의 경험을 많이 늘리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고, 콘텐츠 소모 촉진은 물론 차후 프리미엄 라인으로 연결되는 엔트리 모델로의 역할을 담당하게 되는 것이죠. 현재의 아이폰5 스펙과 같으면서 가격을 많이 내렸고, 디자인 감성을 바꾼 것은 엔트리급으로 소구층의 연령을 조금 낮춰 생각했다고도 생각해볼 수 있겠네요.




아이폰 5S - 겉은 똑같아 보이지만, 속은 싹 달라졌다!

이제 메인이 발표되었습니다. 아이폰 5S!

겉모습은 그냥 화이트골드 색상이 추가된 정도의 변화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디스플레이의 사이즈가 커진 것도 아니고, 특별히 디자인이 바뀐것도 아닙니다. 하나의 색이 늘었고, 외양에서는 아주 미세한 변화가 있을 뿐이었죠.




이번 아이폰 5S의 큰 차이를 보여주는 2장의 사진입니다.

카 메라가 비약적으로 발전했고, 노키아에서 좀비 메이커로 조롱하던 플래쉬도 2가지 색온도를 맞춰줄 수 있도록 듀얼 플래쉬를 갖추었습니다. 그리고 외관적인 변화와 함께 지문인식을 품은 홈버튼이 보여지는군요. 이것들을 포함해서 아이폰 5S의 주목할만한 변화는 하나씩 짚어보겠습니다.




1. A7 프로세서

아이폰 5S는 애플이 자체 디자인한 A7 프로세서가 가장 먼저 눈에 띄입니다.

64-bit를 기본으로 처리하고 아이폰 5에 들어간 A6에 비해 처리속도와 그래픽 성능이 2배씩 높아진 녀석이라고 소개를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64-bit가 소용있는가? 현재 지원되는 녀석도 없는데?'라는 반문을 던지셨으리라 생각되는군요. 하지만, 저는 다시 물어봅니다. '레티나가 처음 나왔을 때는 지원하는 앱이 몇개나 있었나요?' ....




효 용성은 만들어가는 것이고 특히 iOS7이 64bit를 지원하기 때문에 훨씬 쾌적한 구동을 만들어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지금이 아니라 앞으로의 앱 개발과 활용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되는 변수가 되는 것이죠. 키노트에서 보여준 인피니티 블레이드 3의 시연장면은 정말 인상적이었으니 말이죠. 4S에서 돌린다면 아마 조금 렉이 발생하거나 무리가 따를 정도이지 않을까? 라고 추측되더군요.




2. M7

이제 아이폰도 만보기로 활용이 더욱 원할해졌습니다! 응?

이전에는 메인 프로세서에서 담당하던 여러 측정값들을 M7의 별도 프로세서가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기존에도 가속도센서나 자이로스코프, 나침반등을 활용할 수 있었지만, 별도의 M7으로 지속적인 관리를 원할하게 만들어버리는 것이죠. 배터리등에서도 데이터를 관리하는 측면에서도 유리한 부분이 발생할 듯 합니다.




3. 배터리

일체형을 고집하는 애플에게서 뗄 수 없는 이슈는 배터리입니다.

아이폰 5S도 어쩔 수 없이 관심의 촛점이 갈 수 밖에 없을 것 같지만, 위와 같이 나름 넉넉한 사용시간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물론, 애플이 이야기하는 시간은 거의 준수된다는 점도 다시한번 상기해보는군요. 그리고 A7이나 다른 요소들도 있겠지만, 애플이 매버릭스를 준비하며 보여준 여러가지 기술들은 배터리의 효율을 높여주는 기술들이 많기 때문에 위의 시간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믿음을 가져도 될 것 같습니다.




4. 카메라

아이폰을 사용하면서 큰 불만없이 자연스럽게 사용하게 되는 것 중 하나가 카메라입니다.

아이폰 5S에서는 f/2.2의 조리개와 15% 커진 센서를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주변의 광량이나 색온도를 자동으로 측정하고 가장 자연스러운 톤을 잡아낼 수 있도록 듀얼 플래쉬가 작동하게 되었다고 하는군요.




카 메라와 관련해서는 손떨림 방지, 버스트 모드(연속촬영 후 선택), 슬로-모(션)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이 기능들이 과연 별도의 옵션에서 선택을 하게 될 것인지, 직관적으로 접근을 하거나 똑같은 UI에서 작동하게 될 지가 변수가 될 듯 합니다. 키노트상으로나 iOS7 베타에서는 별도의 옵션이 아니라 파노라마와 정방형등의 옵션 선택에서 선택할 수만 있다고쳐도 상당한 효과를 가지게 될 것이기 때문이죠.




키노트에서 보여준 아이폰 5S의 샘플샷들이며, 아래의 풍경은 파노라마를 보여주었는데 그마저 자동으로 측광을 해서 파노라마의 약점을 보완해주고 있었습니다.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상당한 경험을 제공해주고, 사진의 퀄리티는 높이되 iOS7에서 사용성은 좀 더 간편하게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위의 샘플샷들을 보고 있으면, 당장 넘어가야할 듯한 기분이 드는군요.




5. 터치ID (Touch ID)

마지막으로 소개된 기능은 말많았던 지문인식 기능인 Touch ID입니다.

역시나 홈버튼에 터치 센서를 넣어서 보안과 관련된 기능이 주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뭔가 기술적인 설명이 들어가는듯 하지만, 그냥 지문인식이 된다는 점에 중점을 주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스치더군요.




다른 것보다 저는 이 장면에서 박수를 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문을 활용하여 할 수 있는게 과연 어떤 것들이 있을까? 라는 질문에 대답을 해주기 때문이었죠. 그리고 터치ID가 작동하는 동영상은 실제로 어떨지 몰라도 생각보다 반응이 빠르기 때문에 실사용에서 불편이 없을 정도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터치ID는 단순히 생각해서 락스크린을 해제하거나 결재 상황에서 패스워드를 대신하는 역할을 하는 것처럼 보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 작은 터치방식이 만들어내는 UX는 상당히 큰 것이라고 생각되는군요. 지금도 다른 브랜드에서는 XXX모드 등과 같이 별도의 접근을 위해 새로운 것을 익히거나 세팅해야 하는 단계에 있고, 한동안 문제가 되었던 앱 결제와 관련된 문제도 의외로 쉽게 풀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별도의 세팅이나 학습 없이 다양한 기능들과 기능 구현에 필요한 장벽들을 묶어서 풀어내 버린 듯 보입니다.




5. 가격, 출시일

아이폰 5C와 5S의 가격은 2년 약정 기준으로 위와 같습니다. 아이폰 5C는 $99에 시작되고 5S는 $199에 시작되는군요. 용량에 따른 비용증가는 아직까지도 아쉬운 부분입니다.




아이폰 5S/5C, 그리고 iOS 7 발표일과 출시일은?

예전에 다른 소식통을 통해 정리했던 출시일이었는데, 얼추 맞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13일 아이폰 5C는 사전예약을 받기도 하는군요. 




9 월 20일 9개의 나라가 1차 발매국이 됩니다. 여기서 중국이 들어간 것과 일본에서 NTT Docomo가 새로운 캐리어(통신사)로 들어간 것이 이색적이군요. 언제나 그렇듯이 저 리스트에 KOREA가 올라갔으면 하는 마음은 키노트마다 가지게 되는군요.




아이폰 5C와 아이폰 5S의 가치는 숨어있다.

이번 키노트를 보면서 또다시 '혁신은 없었다.' 같은 말은 나오지 말았으면 하는게 개인적인 바램이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정말 놀라운 혁신들은 숨어있었습니다. 눈에 띄는 외형의 변화나 기능의 추가는 적었지만, 키노트를 통해 바라본 아이폰 5S의 지문인식과 카메라의 UI들은 '자연스러움'이라는 큰 무기를 숨기고 있는 듯 했습니다.


인지하지 못할 정도로 편하고 자연스럽게 활용한다.


A7 프로세서도 같은 맥락으로 사람들이 사용하면서 크게 인지할 부분은 아니지만, 직접 체감하고 익숙해져버리게 될 부분들이고 지금이 아니라 앞으로의 앱들과 사용환경을 다시한번 크게 내딛는 발검음이 아닌가? 라는 생각도 해보게 되는군요.

눈 에 보이는 어썸 포인트는 없었지만, 조곤조곤한 팀쿡의 성향과 조용히 경험으로 말하려는 애플의 의도가 조금은 엿보이는 키노트였다고 생각되는군요. 물론, 아이폰 5C의 의미도 동영상처럼 편하고 재미있게 사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아이폰의 경험을 늘리는 라인업의 세분화라고 생각해보면 이번 키노트와 제품들은 상당한 의미를 가지게 될 것 같습니다.

iOS7, iPhone 5S, iPhone 5C. 팀 쿡 사단의 본격적인 진격이 시작될 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전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이 있는 SNS 매체는 무엇일까요? 

현재로써는 페이스북이 단연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10억명의 이용자와 2400억개의 사진, 1조의 연결들을 가지고서 거대한 정보를 매분매초 생산하고 공유하고 있는 것이죠.

하지만, 이런 페이스북이 가진 단점은 '검색'이었습니다. 

수많은 관계들 속에서 생산되는 정보들을 손쉽게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이죠.

그래서인지 페이스북에서 이번에 'Graph Search'라는 이름의 서비스를 소개했습니다.

사실, 처음 새로운 소식이 있다는 뉴스를 접했을 때는 '페이스북폰'이 아닌가?라는 기대 아닌 기대도 해봤지만, 아주 의외의 서비스를 런칭했고, 페이스북의 영향력만큼이나 많은 분석과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저도 Graph Seach의 서비스를 경험하고 글을 정리하기 위해 '대기자명단'을 신청하고 기다려봤지만, 일주일 가까이 응답이 없어서 경험하지 못한 상태로 글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Graph Search란 무엇인가?

페이스북이 '검색'을 위해 내놓은 서비스는 'Graph Search'입니다.

하지만, search라는 표현만으로는 뭔가 명확한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페이스북내에서는 인물이나 지명등 '태그'에 의해 검색이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페이스북이 이야기하는 'Graph Seach'에 대해서 좀 더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검색의 범주와 방식에 따라 영향력이나 결과는 아주 달라지게 될 것이기 때문이죠.


<https://www.facebook.com/about/graphsearch>


우선은, 페이스북의 공식 소개 페이지입니다.

(관련 프로모션 동영상을 보여드리고 싶지만, 외부 연결이 되지 않는군요.)

페이스북에서 제시하는 동영상과 Graph Search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상당히 흥미롭습니다.

자연어들을 이용하여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검색 목적을 좀 더 세분화하기도 구체화하기도 쉽습니다.

자세히보면 자동완성 기능등도 잘 포함되어 있어 검색을 용이하게 만들어주기도 하는거죠.


Graph Search는 크게 3가지의 검색에서 빛을 발합니다.

'사람', '사진', '장소'.

궁금한 키워드를 넣어서 검색했을 때, 자신이 목적한 사람을 찾아주거나 조건에 맞는 사진들, 그리고 장소를 검색해줍니다.

"경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서울거주"라는 키워드로 구글등의 포털 검색에서는 찾기 힘든 사람들을 "서울에 거주하는 경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생" 정도로 입력해도 검색이 가능해진다는 것이죠.

사진도 '관계'나 '시점'을 중심으로 검색이 가능해지고, 물론 '지역'을 중심으로해서도 검색이 용이해집니다.

처음 가보는 장소에서 음식점이나 숙박업소를 찾을 때, 웹 검색과는 다르게 "강릉에 사는 친구가 좋아하는 횟집"으로 검색하면 된다는 뜻이 되기도 합니다.


다시한번, 페이스북이 가진 인프라를 생각해보면 굉장히 유용할 것 같은 정보들의 소팅(정렬)방식이라고 생각되는군요.

하지만, Graph Search가 명확한 검색방식을 제시하고 있으며 또다른 '검색'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요?




웹 검색과는 다른 차별성을 가진다.

Graph Search를 살펴보면서 제가 가진 가장 큰 의문점은 2가지였습니다.

1. 구글등과 같은 웹기반의 검색과의 차별성은 무엇인가?

2. 뉴스피드와 타임라인에서 '키워드' 검색이 가능한가?

둘 다 직접 경험을 해봐야만 좀 더 명확해지고, 활용도나 의미를 좀 더 생각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우선, 1.의 다른 웹 검색과의 차별성은 무엇인가? 라는 부분에 대해서 생각을 좀 해보겠습니다.

Facebook’s Bold, Compelling and Scary Engine of Discovery: The Inside Story of Graph Search

WIRED에 기재된 Graph Search의 인사이드 스토리는 흥미롭습니다.

Graph Search가 어떤 배경과 어떤 과정, 어떤 목적을 가지고 만들어졌는지에 대해서 잘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In the weeks leading up to the launch, Facebook executives were still trying to come up with a name for the new product. They were hoping to stay away from the word “search,” to distinguish it from web search.(Only a few days before the launch, one Facebook executive slipped and referred to it as “browse.”) But after hours of contortionism, they relented; nothing topped Graph Search. “It’s descriptive — it’s search,” Zuckerberg says. “And the graph is a big thing.” The idea is that Facebook’s new offering will be able to extract meaning from the social graph in much the same way that Google’s original search unearthed the hidden treasures of the web. “People use search engines to answer questions,” Zuckerberg says. “But we can answer a set of questions that no one else can really answer. All those other services are indexing primarily public information, and stuff in Facebook isn’t out there in the world — it’s stuff that people share. There’s no real way to cut through the contents of what people are sharing, to fulfill big human needs about discovery, to find people you wouldn’t otherwise be connected with. And we thought we should do something about that. We’re the only service in the world that can do that.”

주크버그를 비롯한 페이스북 직원들은 'search(검색)'이라는 단어나 표현을 피하고 싶어했습니다. 웹 검색과의 차별성을 두기 위해서이죠. 그리고 웹 검색들은 공공의 정보를 인덱스화하는 것에 비해, 사람들은 '공유'하는 세상에 살고 있으며, 사람들이 원하는 정말로 공유되기를 원하는 정보와 그것들을 연결시켜줄 방법이 없다고 말합니다. 그것을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것이 페이스북이라고 말하면서요.


저는 이 부분을 읽으면서 페이스북의 Graph Search는 google과 같은 검색엔진과는 완전히 다른 쓰임새라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구글이나 네이버등의 포털 검색이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에 따라 공개된 정보들을 수집하고 검색을 원하는 사람들의 '키워드'에 따라 인덱스하는 과정이라면, Graph Search는 페이스북내에서 '태그(Tag)'를 중심으로 '관계'에 의한 검색을 한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생각해보겠습니다.

'은평구 맛집'이라고 구글에서 검색을 하게되면, '은평구'와 '맛집'이라는 키워드에 의해 수집될 수 있는 정보들이 보여집니다. 


물론, 이 외에 블로그나 웹과 이미지등 관련한 검색결과들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Graph Search의 경우는 '관계'의 정보를 기반으로 '태그(tag)'를 중심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검색되어지는 범위가 한정될 수 밖에 없습니다.



동일한 검색 키워드가 아니지만, '누군가', '어디'를 Tag했던 정보를 중심으로 인덱스화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장점/단점은 확실히 구분된다.

Graph Search의 이러한 검색은 기존의 웹검색과 확실히 다른 접근법이고 확연히 다른 장점과 단점을 가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웹검색이 오픈된 정보를 SEO에 따라 결과를 나타내기 때문에 좀 더 구체화되고 '믿을만한' 정보에 대해서는 개인이 가진 검색 능력에 따라 좌우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검증하는 단계가 필요한 것이죠.

하지만, Graph Search는 자신이 잘 아는 '관계' 속에서 검색 결과를 가져다주기 때문에 한번은 검증되고 필터링된 정보가 되어버리는 것입니다.

특히나 평소에 같이 다니면서 맛집에 대한 식견이 좋은 걸 알고있는 지인의 추천이 있는 맛집이라면??

또하나, 가보고자 하는 맛집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를 물어볼 지인이 생긴다는 점은??


Graph Search는 이렇게 '관계(network)'가 가진 정보를 인덱스화 함으로써, 검증된 정보의 제공과 추가 정보에 대한 '접근(approach)'을 가진다는 장점을 가지게 됩니다.


하지만, 반대로 '관계'의 범주에서 정보를 인덱스화하기 때문에 편향되거나 부족한 정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위의 예시에 나온 경우를 상정해볼 때도 페이스북의 '플레이스 태그'를 활용했을 경우에만, 검색이 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요즘 태킹이 쉬워지기도 했지만, 생략하는 경우나 습관화되지 않은 경우도 상당히 많습니다. 이런 경우는 Graph Search의 단점이 극단적으로 들어나는 경우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단점의 보완을 위해 페이스북은 'Bing'과의 제휴를 통해 검색결과를 확장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정말 써봐야지만, 답이 나올 듯한 부분입니다. 어떤 형태로 Graph Search가 가진 '관계 검색'+'웹검색'의 지원이 이루어질지 모르기 때문이고, 그렇다면 또한번 생각해볼 문제는 '개인이 선호하는 검색 vs. Bing'의 구도가 만들어지기 때문입니다.

평소 bing의 검색결과를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는 최상의 결과가 나올 것 같지만, 이외의 사람들에게는 '관계 검색' 이상의 의미를 가지기는 어려울 수도 있으니 말이죠.


쉽게,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Graph Search는 페이스북내의 수많은 정보를 활용하여 새롭게 인덱스화여 '검색'합니다.

'검색'의 기준이 되는 것은 '태그'입니다.

부족한 검색결과는 'bing'이 보완할 예정입니다.


지인등의 '관계'를 통해 검증된 정보들을 찾기 좋습니다.

생각하지 못한 '관계'를 찾거나 확장하기에도 좋습니다.

하지만, 페이스북내에서 태그된 정보들에 한해서 입니다.




Graph Search가 가진 의미

페이스북의 새로운 '검색' 서비스가 나왔기 때문에 가장 긴장해야 할 것은 '검색'이 중심인 구글일까요?

새로운 '관계'의 확장이 보여줄 인물 검색의 장점 때문에 Linkedin등과 같은 구직 사이트가 긴장해야 할까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Graph Search는 페이스북을 활용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는 것 뿐입니다.

사실, 기존에 제공되었어야할 서비스가 오히려 뒤늦게 서비스 되고 있는 것 뿐인 것이죠.


The result is surprisingly compelling. The mark of a transformative product is that it gets you to do more of something that you wouldn’t think to do on your own. Thanks to Graph Search, people will almost certainly use Facebook in entirely new ways: to seek out dates, recruit for job openings, find buddies to go out with on short notice, and look for new restaurants and other businesses. Most strikingly, it expands Facebook’s core mission — not just obsessively connecting users with people they already know, but becoming a vehicle of discovery.


Zuckerberg says that this is in fact a return to the company’s roots. “When I first made Facebook, we actually offered some functionality that was like this but only for your college,” he says. “Facebook then was arguably as much for meeting new people around you and exploring your community as it was for keeping in touch with the people you already knew. But it was such a hard problem to do it for more than a few thousand people at a time. We transitioned from connecting with whoever you wanted to primarily staying with people you already knew. But Graph Search is like the grown-up version of that discovery aspect. Exploring your community is a core human need, and this is the first big step we’re taking in that direction.”


Graph Search를 통해서 데이트 상대나 구직/구인을 하거나 새로운 음식점이나 사업등에 대해서도 검색이 가능해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가장 큰 의미는 페이스북의 기본 과제였던 '관계'를 더욱 친밀하게 하거나 새로운 '관계'를 발견하게 해주는 일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사람들이 원하는 관계의 확장을 도와주는 '검색'이 페이스북이 초창기에 시도하던 '관계'의 연결이라는 부분에서 어른버전쯤 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결국, Graph Search를 다시 생각해보면, 

페이스북의 기본이었던 '관계'를 더욱 강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채택된 것이며,

이것은 페이스북내에서 큰 의미를 가질 뿐, 외부의 다른 서비스와는 기본적으로 다른 쓰임새를 가진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가진 엄청난 인프라를 기반으로 '관계'가 만들어낼 수 있는 활용성은 상당히 클 것으로 생각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 활용성이라는 것도 개인이 페이스북에 바라는 '정보'의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페이스북내에서 '관계'를 향상시키는 정도의 기능으로 작용하지 않을까요?


주크버그가 'Graph Search'를 소개하며 말했던 3가지 핵심요소를 다시 생각해봅니다.

뉴스피드, 타임라인, 그래프 서치.

개인의 정보와 소식들을 정리하는 타임라인.

수많은 타임라인에서 자신이 선별한 정보를 보여주는 뉴스피드.

타임라인과 뉴스피드의 정보를 검색해서 인덱스화해주는 그래프 서치.

기록 -> 구독 -> 검색

세가지의 요소로 정리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활용의 확장성을 감안하더라도 '관계'라는 틀안에서 이루어지는 페이스북만의 정보일 뿐입니다.

검색이 추가되어 가능한 것을 개인적으로 좀 더 생각해보자면, 

'페이스북에서 좀 더 흥미로운 놀이나 재미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겠구나?' 정도입니다.


Graph Search는 관점과 활용에 따라 큰 의미를 가질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다른 서비스들을 위협하거나 전혀 새로운 서비스나 부가가치를 만들어낼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Graph Search가 가지는 문제점들


1. 개인정보와 공개에 더욱 신경써라!


페이스북이 가진 문제점들 중 가장 큰 이슈는 개인정보입니다.

하지만, Graph Search는 이전까지는 검색이 어려웠던 것을 더욱 쉽게 해줍니다.

예를 들어, "우리집 근처에 사는 솔로여성"이라는 검색을 해보면 아주 쉽게 검색이 되는 것이죠. -ㅅ-;;

위의 동영상은 Graph Search를 대비해(?) 개인정보를 좀 더 신경써서 관리하라고 강요(!)하는 동영상 정도로 받아들여집니다.


검색이 강력해지는 만큼 의도하지 않는 검색결과에 자신이 노출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것은 관리하지 않은 개인의 책임이 될 뿐입니다.



2. 함부로 '좋아요' 하지마라.

페이스북 상에서 괜찮은 글이나 정보를 보면 '좋아요'를 하거나 공유를 합니다.

지금까지는 큰 결과를 신경쓰지 않았던 '좋아요'가 앞으로는 검색에 의해 의외의 결과로 보여지기도 합니다.



바로 '태그'가 중심이 되는 검색 때문인데, 검색결과의 범위를 일일히 설정하지 않으면 의외의 결과에 자신이 노출되기도 합니다.

만약, 위의 커뮤니티중 '님이 일본을 존나 싫어하십니다'라는 커뮤니티에서 웃긴 글들이 많아서 '좋아요'해서 구독을 하고 있다면, graph search에서 "일본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는 검색항목에 자신이 올라가 있는 것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흑인이 이해할 수 없는 것을 떠드는 걸 싫어하는 사람'의 검색 결과입니다.

프로필에 Likes 뒤의 볼드와 링크색이 있는 태그를 발견할 수 있으시죠?

사실, 예시로 나온 것중에 raping이나 KKK를 좋아하는 사람들등... 정말 의외의 결과들이 나오기도 하더군요.

저도 화들짝 놀라서 리스트를 다시한번 확인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3. 진정한 검색이 되지 않기에 페이스북의 맹점은 그대로이다.

페이스북의 가장 큰 단점은 '검색'이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들의 말로 10억명, 2400억개의 사진, 1조의 커넥션을 가졌지만, 정작 자신의 타임라인에 쓴 글을 찾기 위해서는 검색이 아니라 타임라인을 전부 뒤져야 한다는 점입니다.

Graph Search도 '태그'를 중심으로 검색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키워드'가 포함된 타임라인이나 뉴스피드에서의 글은 찾아낼 수 없습니다.

현재의 불편한 상황은 개선되지 않았다는 것이죠.

SNS이기 때문에 수많은 정보들이 오가고 "흘러갑니다!"

하지만, 횡적인 의미의 정보는 무수히 많지만, 종적인 정보의 관리는 어렵다는 맹점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그래서 페이스북이 기록의 매체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기록의 매체에서 확장될 수 있는 정보의 가공과 의미의 확장에는 취약합니다.

Graph Search가 이런 고질적인 문제에 대해 해결책이 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더 많은 'tag'를 활용해서 더 많은 사용자정보를 페이스북에 남기고, 그것을 활용해서 $earch를 위한 기업들에게 제공되길 바라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직, 국내에는 제대로 서비스도 되지 않은 Graph Search입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기본 기능인 '관계'를 확장하고 활용성을 넓히는 것에 비해 오히려 사용자들에게 더 많은 것들을 요구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은 베타 서비스를 거쳐 국내에 상륙하기를 기다려봐야 할 것 같습니다.

기대가 큰 만큼 걱정도 많은 서비스가 되어버린 듯 합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수많은 루머들을 생산하며 많은 사람들의 기다림을 받고 있는 새로운 아이폰이 9월 12일 드디어 발표될 모양입니다. 루머를 통해 이미 목업(예상모형)도 많이 밝혀진 상태이고, 박스의 외형 사진까지 돌고 있는 상황이지만, '해야 하는거고, 되야 되는거!'라는 말을 몸소 실천하는 애플이기에 확실히 발표하기 전까지는 좀 더 설레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Apple announces presumed iPhone 5 launch event for September 12th; we'll be there live!
engaget에서는 아이폰5의 런칭 이벤트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뉴아이폰이라는 설도 있어서 확실히 좀 더 기다려 볼 필요는 있겠지만, 지금까지 애플의 행적을 살펴보면 이번 초대장에도 '아이폰5'임을 암시하는 부분들이 숨어있습니다.



It's almost here? 의미?

눈치 빠르신 분은 이미 위의 초대장 이미지에서 애플의 숨겨진 의도(?)를 알아채셨을 것 같습니다.

그림자를 이용하여 교묘하게 '5'라는 숫자를 연상하게 만들어두었거든요~!!!
사실 저도 이 초대장 이미지를 보자마자 뭔가 조금은 어색한(?) 그림자에 눈이 갔고 조금만 지켜보자 5라는 숫자가 쉽게 떠오르느더군요.
거기다 그림자의 5의 윗부분에 해당하는 곳은 마치 루머로 알려진 아이폰5의 뒷모습을 연상시킵니다!
하지만, 이 부분은 아무래도 '보고싶은게 보인다'는 의미가 조금 더 클지도 모르겠지만, 묘하게 투톤으로 배열된 이번 아이폰5의 뒷모습과 4인치로 세로로 길어진 모습이 겹쳐지는군요. 
이 부분은 12일 밝혀진 진실(!)에 대한 설레임으로 남겨둬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음으로 'It's almost here.'라고 쓰여진 말의 의미인데요.
"거의 다 왔다." 정도로 해석을 해본다면, 아이폰4 -> 4S 등을 거치면서 내놓은 디자인 형태의 "완성형"에 가깝다는 의미로 해석을 해볼 수 있습니다.
물론, 이 해석에 대한 여러가지 견해들과 많은 루머들이 있지만, 지금까지 애플의 행적을 살펴볼 때 '혁신'에 가까운 다른 기능보다는 아이폰 라인업은 지속적으로 보완하며 발전시켜 왔기 때문입니다.
또한, 애플 제품들과 소프트웨어의 라인업을 경험해보면 즉흥적이라기 보다는 큰 청사진이 있고 그것을 완성해가는 느낌이 강하기 때문이죠.

OSX Mountain Lion, 여름이 기다려지는 이유 

아이폰5에 NFC 도입 루머가 가지는 의미는?

예전에 개인적으로 애플의 흐름과 예상을 정리해 본 글 들입니다.
디바이스와 OS가 유기적으로 서로의 장점을 흡수하며 UX의 통합을 이루는 방향으로 흘러갑니다.
개별적인 디바이스들이지만, 서로의 장점과 단점을 파악하고 점점 보완하고 발전되는 형태로 흘러가는 것이지요.
이번 아이폰5는 그런 의미에서 완전히 혁신적인 제품이라기 보다는 지금까지의 OS와 디바이스의 단점들을 보완하는 의미를 가질 것으로 예상해봅니다. 
그런 의미로 'It's almost here.'가 쓰여졌으리라 생각해봅니다.



애플의 초대장은 항상 설레임을 가지게 만든다.

이번 아이폰5와 관련된 초대장이 아니더라도 애플의 이벤트 초대장은 항상 궁금증을 가지게 만들었고, 그 속에 이벤트의 중요 내용이 항상 함축되어 있었습니다.

가장 최근에 있었던 애플의 또다른 이벤트는 올해 3월에 있었던 '뉴패드'의 발표였습니다.
옆의 이미지와 함께 'We have something you really have to see. And touch.' (우리는 당신이 반드시 보아야하고 만져야할 것을 가지고 있다.)라는 말과 함게 선명한 아이콘을 보여줍니다.
물론, 아이콘은 이벤트 날짜를 말하는 것이지요~ ^^
이날은 다들 아시다시피 뉴아이패드의 레티나 발표가 있었고, 보다 선명해지고 부드러워진 아이패드를 만나게 됩니다.



다음은 작년 10월 4일의 이벤트 발표에 쓰였던 초대장입니다.
'Let's talk iPhone.'이라는 메세지가 간략하게 들어가 있고, 행사 날짜와 시간, 장소가 암시된 아이콘들로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이 날은 아이폰 4S가 발표 되었고, 'SIRI'가 첫 모습을 보였던 발표입니다.

자~ 감 잡으셨죠? ^^
'Let's talk iPhone.'은 시리를 암시하는 뜻이었습니다.
당시, 제 기억으로는 자신들의 대표적인 아이콘들로 이렇게나 직관적인 메세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애플에 감탄을 하기도 했었습니다!!!



2010년에 있었던 이벤트 초대장은 애플로고가 살짝 돌아가서 뒤의 '사자'가 엿보이게 만들어졌었습니다. 'Back to the Mac.'이라는 짧은 카피와 함께 말이지요.

이때는 새로운 OSX였던 10.7버전의 라이온을 발표했던 시기였고, SSD메모리를 탑재하면서도 가격이 낮아진 맥북에어를 통해 다시한번 애플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던 시기입니다.


애플의 지난 이벤트들을 몇가지 살펴보면 애플은 항상 메세지를 숨겨두고, 은근히 사람들 사이에서 바이럴이 일어나길 기다리는 것 같습니다. 마치 새로운 장난감을 혼자만 가지고서 친구들을 놀리는 장난꾸러기처럼 말이지요.

최근에는 SNS등을 통해 바이럴마케팅이 중요해지고 있지만, 정말 이쪽 분야에서는 애플의 전략은 혀를 내두를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제가 맥북에어에 배경화면으로 사용하고 있는 이미지 입니다. ^^;;;>
 

이런 애플의 마케팅은 로고에서부터 시작되었고, 팬보이들끼리 수많은 가설과 재미나는 스토리들을 만들며 결국에는 저 부위를 'Reality Distortion Field(현실왜곡장)'이라 까지 부르게 되었나봅니다. ^^

수많은 루머들을 뒤로하고 드디어 모습을 보이게 될 아이폰5의 이벤트 날이 기다려지는군요!




저작자 표시
신고


'doodle'이라면 영어단어로는 '지루해하면서 뭔가를 끄적이다' 정도의 뜻입니다.
하지만, 제가 오늘 이야기해보고자 하는 것은 google의 메인화면의 비밀인 doodle에 대해서입니다.
구글을 자주 사용하시는 분들은 익숙하시겠지만, 구글의 메인은 가끔씩 이상한 것들(?)로 꾸며지기도 합니다.



오늘의 doodle은 무엇일까???

지금 이 글을 쓰는 5월 23일은 로버트 모그(Robert Moog)의 탄생 78주년을 기념하면서 꾸며졌는데요.
이게 그냥 이미지만 바뀌는게 아니라 기본적으로 이미지를 누르면 관련되는 지식의 검색을 하기도 하고, 가끔씩 재미난 액션들을 하기도 합니다.
로버트 모그는 신디사이저를 계발한 사람으로 78주년을 기념해서 구글의 메인화면에 신디사이저를 만들어놨습니다!!!
그런데 이미지만이 아니라 실제로 위의 이미지에서 볼륨과 필터등 여러가지 옵션을 바꾸어 소리를 바꿀 수 있습니다 ^^
또한, 오른쪽의 녹음과 재생 버튼도 제대로 작동하고 이렇게 녹음한 음원은 google+로 공유도 가능하게 만들어놨군요!
단순히 검색하러 왔다가 이래저래 가지고 놀아보고 잘 몰랐던 로버트 모그에 대해서도 알아보게 됩니다. ^^


기억에 남는 googledoodle은?
거의 매일 구글의 메인화면을 접하는 저에게 기억에 남는 두들을 이야기하라면 몇가지가 떠오르는군요.

4월 10일은 이중섭 화가의 탄생 96주년을 기리는 날이었고, 그의 작품 '소'와 google로고를 접목시켜 깊은 인상을 남겨주기도 했습니다. 




4월 9일의 두들은 보자마자 중간의 플레이 버튼을 눌렀고, 달리는 말을 보자... 이드위어드 머이브리지(Eadweard Muybridge)가 떠올랐었죠.

 '말이 달릴 때 네발이 지면에 닿을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해서 최초의 활동 사진을 발명했던 이드위어드가 떠올랐고 그의 작업 중 큰 의미를 가지는 '달리는 말'을 어떻게 표현했을 지 궁금했는데... 플레이 버튼을 누르자 왠지모를 감격에 빠지더군요.ㅠ_ㅠ









2월 9일도 제가 좋아하는 이효석 작가의 탄생 105주년을 기념한 두들이었는데, 처음에는 '이건 뭘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했다가 '메밀꽃 필 무렵'을 이미지화 한 것을 알고는 참으로 기분 좋아지고 흐믓해졌던 기억이 나는군요. ^^




이외에도 '세계 여성의 날'과 '헤르츠' 탄생 기념일도 기억에 참 남습니다.
이것저것 기억해보면 참많은 두들들이 기억에 남지만, 그래도 아마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를 기념하여 나왔던 동영상이 가장 흐믓했던 기억입니다.
 

짧지만, 의미있는 두들!!!
구글은 기본적으로 검색서비스입니다. 검색만 잘되도 충분히 사랑 받을 수 있는 서비스이죠.
하지만, 구글은 심플한 첫화면을 통해 재미와 함께 새로운 지식의 공유를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보면 참으로 의미없고 소비적인 작업이겠지만, 구글은 과감히 메인화면을 바꾸기 시작했고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과 새로움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물론, doodle 사이에 google 로고가 항상 포함되어 있어서 홍보도 되겠지만요~)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한번쯤은 찾게되는 검색사이트라면 5분만 투자해서 구글이 보여주는 두들의 정보를 알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

 p.s) 지난 두들에 대한 정보는 '구글 한국 블로그'에 가시면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요즘은 누구나 디지털카메라와 DSLR을 하나쯤 가지고 있으며 손쉽게 사용합니다.
최근의 카메라 렌즈들을 보면 여러가지 기능과 더불어 디지털카메라에 최적화되어 나오는 녀석들까지 있습니다.
하지만, 광학을 다루는 카메라에서 렌즈는 아직도 아날로그의 빛을 굴절시키는 도구로 남아있다고 생각합니다.

며칠 전, 재미있는 뉴스를 접하게 되었는데 '이런 쓸모없는??'이라고 치부하기에는 나름의 의미가 있는 녀석이라 조금 생각을 해보기로 합니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6mm 어안렌즈!

니콘에서 만든 6mm f2.8 렌즈가 런던의 웨스트민스터에서 경매로 올라와 화제입니다. 또한, 가격은 10만 파운드 ($161,210, 약 1억 8천만원)이라서 더욱 화제가 되기도 하고 있습니다.

220도 가시각을 가지고, 24x36mm의 이미지 영역을 제공한다고 하는데... 실제로 16mm나 12mm만 되어도 눈동자를 돌려 볼 수 있는 화면을 다 담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6mm가 어느정도 많은 이미지를 한번에 담을 수 있을지 상상이 됩니다. 


접사는 25cm까지 가능하고, 특히 무게가 11.5파운드(5.2kg)이나 된다고 하니 삼각대와 왠만한 힘이 없다면 엄두를 내기도 힘들 렌즈임에 분명합니다.

1970년 독일의 Photikina 사진 박람회에서 발표되었고, 이후에 1972년 한정판으로 주문 생산된 제품입니다.

 
웨스트민스터는 렌즈를 구매하는 사람에게는 케이스와 가방도 같이 준다고 하는데, 이정도 가격이면 사진에 있는 니콘 F3 바디도 같이 줘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이런 무모할 정도의 렌즈로 찍은 사진은 과연 어떤 느낌일까요?

 6mm의 사진들은 위와 같이 상당히 왜곡된 모습을 보여주기는 하지만, 대상에 따라서는 상당히 재밌는 효과를 나타내주기도 합니다. ^^

하나의 프레임에 더 많은 장면을 넣고자했던 욕심과 도전의 결과물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요즘은 좀 더 간소화된 사이즈로 6mm렌즈들이 나오고 있기도 합니다. 



100년 사이의 기술이 만나면???

Jason Bognacki는 무모해보일지 모르지만, 재미있는 시도를 했고, 상당히 의미있는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왼쪽 사진은 Piccolette Contessa-Nettel (1926)라는 카메라를 캐논의 5D Mark II에 마운트 시킨 것입니다.
거의 100년 전의 카메라... 그것도 folding 카메라를 최근의 디지털 카메라에 접목시켜 렌즈를 활용한 것이죠.

100년이라는 의미도 크겠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폴딩 카메라라는 점에서 현존하는 카메라들과 조금은 다른 즐거움을 생각해봅니다.
'Tilt Shift'(미니어쳐 효과)라고 해서 최근에는 어플등에서 편하게 느낌을 만들어주는 기능이 원래는 폴딩 카메라에서 표현이 가능한 기능이었고, 
셔터를 누르고 노출을 시키면서 임의로 폴딩하여 촛점거리를 조절하여 중앙부를 제외한 부분의 핀을 날려 버리는 기술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최근에 'Tilt Shift'기능이 탑재된 렌즈의 경우는 상당히 고가에 판매가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Jason Bognacki의 샘플 사진에는 Tilt Shift 사진은 보이지 않는군요. ^^;;












거의 100년전 Zeiss Ikon 7.5cm f6.8 렌즈를 사용하면 과연 어떤 사진이 나올까요?



Zeiss렌즈이기 때문일까요? 상당히 선명하면서도 독특한 색감과 왠지모를 부드러움이 묻어납니다.
아래 사진의 Flare는 의도하지 않은 것이라고는 하지만, 역광과 플레어의 느낌이 너무나 좋습니다. ^^
Jason Bognacki의 카메라와 렌즈는 최근에 본 그 어떤 카메라보다 저를 설레이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위에서 살펴본 2가지 렌즈들은 어찌보면 실용성과는 거리가 있을 수 있고, 무모한 시도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시도가 있었기에 현재의 6mm 렌즈들과 다른 화각의 어안렌즈들의 초석이 될 수 있었으며,
새로운 의미들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해봅니다.

(카메라 렌즈들을 살펴보는 김에 아이폰과 관련한 악세사리 렌즈들과 필터등에 대해서 다루어 볼려고 했으나 글이 길어져서
  다음 기회로 살포시 미루어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