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에 해당되는 글 2건

  1. 다시한번 요약해보는 애플페이의 의미
  2.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특징 요약, 가격, 출시 예정일 정리



애플은 지난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 iOS8.1이 이번주(10월 20일) 업데이트가 되고 애플페이가 드디어 시작될 것이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리고 미국에서는 실제 활용 동영상 등이 등장하며 애플페이의 사용이 시작되었고 사용기에서는 일단 아주 긍정적인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실제로 결재까지 걸리는 시간이 10초도 걸리지 않고 카드나 별도의 개인정보를 알려주지 않아도 되며 사인조차도 필요없으니 상당히 편리한 것이 사실입니다. 시작된 지 얼마되지 않기 때문에 의외의 문제점들이 아직 등장하지 않은 상황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충분히 장점들로 가득한 결재수단이라고 생각되는 애플페이. 9월 애플이 얘기하던 애플페이를 다시한번 짧게 살펴보며 특징들을 정리해보겠습니다.




3분 가량으로 편집된 영상을 보면 애플페이에 대해서 간략하지만 충분한 정보를 알 수 있습니다. 특히나 팀 쿡이 고양된 목소리로 댓츠잇을 외치고 다시한번 보여주는 재치를 반복하는 것도 편리를 강조하고 보는 이들에게 각인시키기 위한 것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다시봐도 애플이 하나씩 준비했던 인프라를 활용해서 상당히 수준높은 결재시스템을 만들어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애플페이는 어렵게 생각할 것 없이 그냥 사인하듯 지문인식을 시켜주는 것으로 인증을 끝내는 기능입니다. 아이폰의 지문인식과 관련된 보안성과 사인등의 과정을 한번에 줄여주는 획기적인 방식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애플페이에 접목된 기능들은 어떤 것들일까요? NFC, Touch ID, Secure Element, Passbook 등입니다. 여기서 2가지는 이미 애플이 기존에 선보였고 활용도 높게 사용되고 있던 것이고, NFC와 Secure Element 2가지는 새롭게 도입된 것입니다. NFC는 지금까지 주로 근거리 통신망으로 스마트폰의 다른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많이 사용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교통카드 용도로도 활용되고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애플은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 NFC를 도입하면서 다른 용도는 일단 배제하고 애플페이만을 위해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터치아이디는 이미 아이폰5S에서 시작되어 보안성을 검증받아 오고 있는 기능입니다. 거기다 또한 패스북은 기존부터 쿠폰이나 예매권 등을 손쉽게 관리하는 어플이기도 했습니다.



애플페이는 그렇게 전혀 새롭지 않은 기술들로 전혀 새롭지 않은 서비스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스마트 결재라는 것도 이미 다른 곳에서 시도되었었던 것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보안/불편등의 이유로 멀리하게 되었던 것을 애플페이는 쉽고 편리하게 바꿔서 등장했습니다. 카드 등록도 자신들이 이미 사람들에게 경험하게 해둔 패스북을 이용했고 보안에 대한 걱정은 터치아이디로 정리를 해버렸습니다. 거기다 마지막으로 걱정이 될 사용처 문제도 애플이라는 저변과 사용자 수로 커버를 해버리며 메이저 카드사들과 유통사들을 함께 준비를 했습니다.




NFC의 이슈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서부터 지원하고 있지만, 실제로 엄청난 편리를 보장해 줄 것 같습니다. 이미 결재에 대한 부분도 터치아이디와 아이튠즈를 통해 노하우를 가지고 있을 것이고 그것이 애플페이를 운용하고 금융사들과 유통사들을 설득할 수 있었던 힘이 되었을테니 말이죠.




다만, 아쉬운 것은 이렇게 좋고 편리해보이는 애플페이를 국내에서 만날 수 있을지가 궁금하다는 점입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도 10월 30일에나 출시가 될 것이고, 국내 금융 사정상 쉽지 않은 장벽들이 있을 듯 보여지니 말이죠. 모바일에서 결재가 간소화되고 있기는 하지만 인증서등의 문제등을 생각한다면? 그리고 수치적으로 보이는 점유율을 생각해본다면 국내에서 애플페이의 도입은 뒤늦게나 아니면 되지 않을 수도 있을 듯 합니다.


그렇지만 기대를 하는 것은 애플페이가 성공한다면 이 꿀같은 시장을 그냥 놔두지는 않을테니 어떤 형태로든(아마 짝퉁스럽게 국내형으로 나오지 않을까요?) 실현을 될 것으로 예상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한국시각 9월 10일 새벽2시, 쿠퍼티노 플린트 센터에서 애플 미디어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그리고 기대해 마지않던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가 등장했습니다. 미디어 이벤트에서는 애플페이와 애플워치 등도 발표가 되었지만 이번 글에서는 일단 4.7인치의 아이폰6와 5.5인치의 아이폰6 플러스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팀 쿡이 세계 넘버1 스마트폰임을 강조하며 그 새로운 모델로 소개를 시작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입니다. 기존에 유출된 루머들에서 디자인과 사이즈 등등 별반 차이가 없었다는게 아쉬울 정도로 똑같이 등장했습니다.




이어 필 쉴러가 등장해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 대한 특징들을 하나씩 설명해갔습니다. 크게 정리를 해보자면 위의 8가지 아이콘으로 정리가 됩니다. 이제부터 하나씩 살펴보며 특징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우선 레티나 HD 디스플레입니다. 다양한 특징을 표방하고 있지만 사실은 FHD급 해상도를 가진 IPS 디스플레이입니다. 안드로이드 최신폰들이 QHD경쟁을 벌이는 것에 비하면 조금은 늦은 선택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QHD를 사용하다가 다시 FHD 제품으로 메인폰을 바꿔 사용하는 입장에서는 전혀 부족하지 않은 해상도라고 생각됩니다.


 


 

 



 


4.7인치의 아이폰6, 5.5인치의 아이폰6 플러스의 각각 해상도는 위와 같습니다. 5.5인치가 최근 갤럭시S5나 G3와 같은 사이즈라고 생각해보면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는 조금 불편할 것으로 예상되는군요. 4.7인치는 경험상 한손 조작과 그립의 적정선이라는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4.7인치 아이폰6는 스마트폰의 경계, 아이폰6 플러스는 패블릿의 접점 정도로 생각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갤럭시 노트3와 노트4가 5.7인치이지만 외관에서는 아이폰6 플러스가 조금 더 커보이기도하니 말이죠. 두께는 각각 6.9mm, 7.1mm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5.5인치 아이폰6 플러스에서 보여주는 가로모드는 사실 안드로이드를 따라가는 느낌이라 조금 아쉽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는 A8 칩과 M8칩을 이야기하는데요. A8칩은 기존대비 50% CPU 퍼포먼스, 84% GPU 퍼포먼스의 향상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보다 좀 더 관심이 가는 것은 위치정보를 감지하는 보조센서인 M8칩입니다. 이제는 수평적인 위치만이 아니라 수직적인 위치도 감지하게 되었으며 이는 바로미터와 함께 3차원적인 위치값을 표현하게 되는 것이죠. 쉽게 말해서 예전에는 등산을 해도 ㅜ평적인 거리만 기록되던 것이 이제는 높이까지 기록이 되는 것입니다. 작은 차이지만, 앞으로 굉장히 큰 차이를 만들어낼 기능이라는 생각을 가져봅니다.




150Mbps의 기능에 20개의 LTE밴드를 포함했습니다. 애플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한국이라는 작은 나라에서는 LTE-A에 광대역까지해서 225Mbps를 상용화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말이죠;;; 그래도 안정화된 LTE-A를 어떻게 보여줄 지 기대를 해봐야할 듯 합니다. LTE-A는 아이폰5S에서부터 지원된 것이니 오해는 없으셨으면 합니다.




이번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의 통신관련 발표에서는 U+가 들어간게 가장 눈에 띄는군요. 재미난 변화를 보여줄 시작이 될지도 모릅니다.




새롭지 않은 802.11ac 지원과 와이파이 콜링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MIMO를 구현할테니 어떤 장점이 있을지는 나와봐야 좀 더 확실해질 듯 합니다.




카메라에서는 OIS가 포함된 것이 인상적입니다. 하지만, 이미 하드웨어를 따지고 앞서가는 다른 제조사들에서는 평준화된 기술이기 때문에 차별성은 적습니다. 다만, 애플이 가진 이미지 처리 능력과 활용에 대한 UI에 날개를 달아주는 모양새가 될 것으로 예상해봅니다.




다음으로는 카메라의 기능들에 대한 설명이었는데, 망할 애플의 중계 때문에 좀 많이 끊겨서 보여진게 아쉽습니다. 싱글샷 HDR은 상당히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iOS8에 대해서 살짝 언급을 해줬는데, 사실 WWDC 2014에서 설명한 것들의 일부분만 보여주었습니다. 그래도 실사용에서 상당히 유용한 기능들이 편리한 UI로 구현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2년 약정 기준으로 아이폰6는 16GB $199에서 시작을 하고 아이폰6 플러스는 $299에서 시작을 합니다. 4.7인치와 5.5인치, 0.8인치의 가격 차이는 딱 $100 차이가 나는군요. 9월 19일 출시가 되며 12일부터 사전예약을 받습니다. 그리고 역시나 이번에도 한국은 1차 발매국이 아닙니다. 그래서 언제 나오냐구요? 모릅니다.




iOS8은 역시나 많은 버전을 지원하고 8월 17일 정식버전을 미리 배포한다고 하는군요. 이전 모델에서 iOS8을 올려보면 아이폰6 형제들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질지 모르겠습니다. 아직까지 아이폰4S에서도 지원을 한다는게 참 마음에 드는군요.


이렇게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 대한 특징들을 정리해봤습니다. 실물을 만져봐야 좀 더 명확한 느낌이나 기능의 특징을 정리할 수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등장했으며 나름의 밸런스도 잘 갖추고 있는 듯 합니다. NFC를 탑재하면서 패스포트와 터치아이디와의 연계로 결재시스템을 구축해버린 놀라운 애플체이와 애플워치 등에 대해서는 다른 글에서 다루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