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에 해당되는 글 1건

  1. 샌프란시스코는 애플 열기로 후끈! WWDC 2013!



WWDC 2013? 조금은 생소하시죠?

WWDC는 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로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입니다. 애플이 중심이 되어 진행하는 개발자들을 위한 자리인 것이죠. 2008년부터 애플이 중심이 되어 진행하는 이 컨퍼런스는 이제 세계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행사가 되었습니다.

그것도 그럴 것이 매번 WWDC를 통해 새로운 iOS나 OS X의 소식은 물론,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iMac 등의 새로운 리프레쉬 모델이나 신기종까지 기조연설에서 소개를 하고 있으니 말이죠! 특히, 스티브잡스가 매년 이 행사에서 보여준 '어썸!'은 잊을 수가 없네요. 거기다 올해는 180만원 상당의 초청장이 2초만에 매진도 되었다고 하니 잡스는 없어도 열기는 이어지는 듯 합니다.


그런 WWDC가 2013년에는 6월 10일 바로 오늘 개최됩니다.

사실, 샌프란시스코의 모스콘센터에서 개최되니 우리나라에서는 새벽2~3시쯤이 되겠지요?

매년 새로운 소식들로 개발자는 물론 수많은 언론과 관계자들을 설레이게 만들었떤 WWDC 2013! 

올해는 어떤 소식들이 나올지 살짝 미리 엿볼까요?



소프트웨어


애플은 하드웨어 제작사이자 소프트웨어 제작사입니다.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나 구글도 하드웨어를 제작하고 있는 형국이어서 경계가 모호하기는 하지만, 오래전부터 자신들의 하드웨어에 최적화된 OS와 어플들을 직접 만들어내는 걸로 유명하죠. 최근에는 iOS를 중심으로 더 많은 관심을 받기도 하는데요. 역시나 이번 WWDC 2013에서도 소프트웨어의 발표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iOS7]



모스콘센터에 7이라는 숫자로 상징적인 배너를 이미 설치했기 때문에 iOS 7에 대한 소식은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발표될 iOS 7을 두고 또하나 쟁점이 되고 있는 것이 조니 아이브가 소프트웨어 디자인에도 참여를 한 것이고, 그것을 팀 쿡이 상당히 긍정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는 점이지요. 애플 제품들의 디자인을 이끌던 아이브의 솜씨가 묻어나는 iOS라? 어떤 모습일까요? ^^




Simply Zesty에서 제작한 iOS7의 컨셉인데요. 오늘 행사를 기다리며 흥을 돋구기에는 적당하죠? ^^



[OS X 10.9?]


7을 의미하는 배너와 함께 이번에는 X만 덩그러니 남은 배너가 등장했습니다.

물론, OS X 를 의미하는 것이고, 10의 새로운 버전 10.9를 암시하는 듯 보입니다.

세계적인 추세도 그렇고, 새로운 iOS와 함께 데스크탑 버전도 새로운 버전이 발맞추어 나오는게 응당 어울릴 듯 한데요. 아무래도 독립적인 OS X의 새로운 발전도 있겠지만 iOS와의 연동이 가장 큰 축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보게 되는군요. 


그리고 OS X의 새로운 버전에 대해서 가장 궁금한 것은... 애칭입니다. ^^;;

10.X에는 고양이과의 큰 짐승의 이름이 붙어왔는데, 이번 10.9에는 어떤 이름이 붙을까요?

참고로 10.8은 마운틴라이온(산사자), 10.7은 스노우레퍼드(눈표범), 10.6은 레퍼드(표범)등이었습니다. 



[iRadio]


다음으로 애플의 행보상 가장 관심을 끄는 서비스로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가 런칭되지 않을까? 라는 기대를 해보게 되는데요. 기존 아이튠즈를 통한 음원 제공에 이어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해서 시너지를 발생시킬 수 있을 것 같다는 예상을 해보게 됩니다. 아직은 그냥 추측일 뿐이지만요. ^^




하드웨어


WWDC에서는 항상 새로운 하드웨어를 선보여 왔었는데요.

이번에도 새로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행여나 iWatch등도 기대를 해봤지만! 애플이 가진 나름의 패턴도 그렇고 아직은 시기상조가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아직 출시를 앞둔 시점만큼의 루머가 돌지 않고 있기 때문에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무엇보다 맥북에어와 맥북프로의 리프레쉬 버전에 대한 기대가 높습니다.

왜냐구요? 다름이 아니라 최근 인텔이 하스웰(Haswell)을 내놓으면서 저전력과 그래픽 기능의 향상을 여기저기서 이미 땡겨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죠. 인텔칩셋으로 돌아선 애플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하스웰을 적용해 성능을 향상 시킨 새로운 노트북 모델들이 적절한 타이밍이기 때문이죠.


그러나 어디까지나 예상일 뿐이고, 정말이지 깜짝 놀랄 제품이 소개될 지도 모르겠죠? ^^




애플이니 더 관심이 간다!


사실, 이런 컨퍼런스는 많이 있습니다.

지난 달에는 구글의 'I/O'가 있었고, 6월 20일쯤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빌드(BUILD) 2013' 준비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아이폰을 중심으로 IT계에서 가장 큰 이슈를 만들어 왔고 항상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들을 제안해왔기 때문이라고 생각되는군요. 


저도 새벽을 기다리며 내일부터 쏟아질 뉴스에 맘껏 설레이고 있네요. ^^

어떤 소식들이 나올지 기대되지 않으시나요? 

앞으로도 재미난 소식들을 모아서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