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4'에 해당되는 글 2건

  1. 갤럭시 S4의 수리 용이도는 10점 만점에 8점?
  2. 스마트폰 이전과 이후, 달라진 삶의 모습 (4)



스마트폰의 이용자들이 자가수리를 위한 가이드를 제공하는 iFixit에서 갤럭시 S4의 분해를 완료했습니다. 

iFixit은 항상 분해를 하면서 구성품과 분해 용이도를 평가해서 좋은 가이드가 되어주는데요. 

이번에는 최근에 발매되었고,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삼성의 갤럭시 S4를 이미 상세하게 분해를 해줘서 여러분과 갤럭시 S4의 속모습을 나누어보고자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우선, 분해를 완료한 모습입니다. 

각각의 모듈(부품)들의 수가 적고 상당히 메인보드(기판)의 사이즈가 작습니다.

삼성의 노하우가 집약되어 상당한 집적화를 이루어낸 것 같습니다. 

전체적인 기판의 아름다움은 적지만, 집약된 기술력에는 박수를 보낼 수 밖에 없군요!





분해를 시작하며 간단한 뒷판 열기부터 시작하는군요!!





역시나 빠질 수 없는 아이폰5와의 외형비교도!!! 은근히 큰 차이가 없어보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인 관점이지만, 마감이나 재질에서는 역시나 아이폰이 좋아보이기도 하는군요;;





몸풀기로 누구나 할 수 있는 배터리 제거까지의 모습입니다.

실사용에서도 항상 진행하는 모습이죠?



본격적으로 내부의 뒷판을 열었습니다. 

중앙의 배터리 구역을 중심으로 위아래 촘촘하게 배열된 기판들의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전용 연장(!)을 활용하여 꼼꼼하게 하나씩 분해를 진행합니다.

각각의 모듈들이 분해되고 사용된 부품은 물론, 구조까지 하나하나 자세히 살펴보고 있네요.




iFixit에서는 갤럭시 S4의 분해 용이도 점수를 10점 만점에 8점을 주었습니다.

10점 만점이 분해가 가장 쉽다는 기준이니 상당히 분해가 쉽다는 것을 의미하고, 이것은 곧 수리에서도 유리한 점수를 얻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장점]

Samsung Galaxy S4 Repairability Score: 8 out of 10 (10 is easiest to repair)

- The battery can be replaced in seconds, without any tools.

배터리는 어떤 도구도 없이 수초내로 교환이 가능하다.


- Very easy to open and access internal components.

내부 구성품들에 매우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 There are only 11 screws in the entire device, all standard Phillips #0 (no proprietary or security sizes).

전체를 통틀어 표준 Philips#0의11개 나사만이 사용되었다. 


- Most of the smaller components are modular and can be replaced individually, but several of them are adhered in place, increasing replacement difficulty.

대부분의 작은 구성품들은 모듈화 되었고, 개인적인 교체가 가능하다. 하지만, 몇몇은 특정 장소에 고정되어 교체를 어렵게 만든다.

[단점]

- The glass is fused to both the display and the display frame, increasing repair costs.

유리는 액정과 액정틀에 밀착되어 있어서 수리 비용을 증가시킨다.


- You'll have to go through the entire phone in order to replace the front panel, since everything is built into the back of it.

교체를 위해서는 전면패널까지 분해해야만 한다. 


iFixit에서 8점을 준 장점과 단점을 간략하게 정리하면 위와 같습니다.

아무래도 전 세계적으로 A/S에 대한 엄청난 이슈가 발생하기 때문에 내부구조도 수리가 용이하게 디자인되지 않았나? 생각해보게 되는군요~


Samsung Galaxy S4 Teardown - iFixit

좀 더 자세한 내용은 iFixit의 페이지를 찾아가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아무리 쉽게 보여도 전용 도구들이나 전문지식이 없다면 분해는 절대 권하지 않는 행동임을 잊지마세요~ ^^






며칠전 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삼성전자의 갤럭시 S4가 발표되었습니다.

그보다 얼마전에는 MWC 2013 행사도 열려 수많은 새로운 기기들과 기술들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기술은 항상 새로운 편리를 제공해주며 우리의 일상을 바꾸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변화들 속에서 흘러가다보니 잊고 지내는 것은 없을까요? 혹은 잃어간는 것은 없을까요?


오늘은 '20px.com'에서 나오 'LIFE Before & After CellPhones'라는 카툰을 통해 스마트폰(휴대폰)이 바꾸어가는 일상의 모습과 혹시나 잃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한번 생각해볼까 합니다. 



[친구와 7시 약속]

휴대폰이 없었을 때에는 시간 약속을 좀 더 신경쓰고 중요하게 생각해왔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캘린더나 todolist 등 일정관리 어플들을 많이 사용하면서도 의외로 위와 같이 잊고 늦어버리는 경우들이 많아진 것 같습니다. 항상 연락을 할 수 있다는 마음 때문에 '시간 약속'에 대해서 조금은 느슨해진 것을 반성해보게 되는군요. 




[전화통화가 되지 않았을 때]

예전에 집전화나 사무실 전화가 주를 이룰 때는 연락이 되지 않는다면, '무슨 다른 일이 있겠지, 기다려보자'라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핸드폰이 점점 늘어나면서 언제든지 개인대 개인으로 연결이 편해지고나서는 어떨까요? 당연히 통화(연결)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생각을 지배하게 되고, 연결이 되지 않으면 자신을 회피하고 있구나... 라는 생각도 하지 않으시나요? 은근히 느끼던 것들을 콕! 집어서 들킨 것 같습니다. 




[낯선 곳이나 마중을 원할 때]

지금도 공중전화가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시나요? -0-;; 그리고 혹시 공중전화 한 통의 요금과 수신자부담 전화를 거는 방법을 기억하고 계신가요? 저는 이 컷을 보면서 상당히 많이 뜨금해지더군요. 군대에서 그렇게나 열심히 사용했던 수신자 부담 전화였는데... 지금에서는 아무것도 기억을 해내지 못하고, 공중전화의 존재조차도 희미하게 기억하고 있으니 말이죠. 

급한 일이 생기면 공중전화보다 근처에 착하게 보이는 사람부터 찾아서 부탁하게 되는 것도 사실인 것 같습니다. 

카툰의 오른쪽 사람처럼 경계하는 것도 당연하게 보이는군요. 하지만, 더 재미있는 사실은 다음 컷으로 이어집니다!




[전화번호 기억하기]

위의 컷과 연관해서 생각해보면 황당하면서도 무서운 상황이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핸드폰이 없었을 때에는 그래도 꽤나 많은 번호들을 외우고 다녔습니다. 핸드폰이 생기고나서도 사실은 꽤나 외우고 다니게 되었지요. 하지만, 번호를 전달받고 메모하기도 더욱 쉬워지기 시작하면서 점점 더 번호를 외울 필요성이 없어지게 된 것도 사실입니다. 과연, 스마트폰이 사람들을 점점 스마트하게 만들어주는 것일까요?

저는 위의 경우처럼 남에게 핸드폰을 빌려놓고 번호를 기억하지 못해서 멍하니 서있다가 웃으며 되돌려준 기억이 나는군요;;; 네... 닉네임 하나는 참 잘지었나봅니다. ㅠ_ㅠ




[기다릴 때]

무엇을 기다리며 시간이 남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그런 시간에도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하기보다 자신의 스마트폰에 집중하는 시간이 더 많아지지는 않았을까요? 얼마전 친구와 점심을 먹고 커피를 마시면서 꽤나 놀라운 상황에 스스로 놀랐었습니다. 서로가 쉬지않고 서로의 스마트폰으로 무엇인가를 하면서 밥을 먹고 커피를 마시고 있었기 때문이죠. 원체 허물없는 친구였기에 가능하기도 했지만, 조금은 황당하고 반성하게도 되더군요. 그래서 헤어질 때, 우리가 그랬다고 이야기를 꺼내니 친구도 놀라더군요. 둘 다 반성하고 다음부터는 각자 신경을 쓰기로 약속하며 헤어졌었죠. 

이 컷에 격하게 동감하시는 분들은 많으실거라 생각합니다. 지하철이나 버스는 물론이고, 같은 직장, 학교의 동료들과 점심을 먹을 때에도 이런 경우는 꽤나 많이 겪을 것이기 때문이죠. 개인 시간에 대한 존중과 함께 보내는 시간에 대한 배려의 밸런스에 대해서 고민하게 만들어보는 컷입니다.

최근에 어느 식당에서는 테이블마다 '충전구역'을 마련해서 식사 중에 자연스럽게 폰들을 모아둘 수 있게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답니다. 한번쯤 심각히 생각해볼 문제라고 생각되는군요.




위의 다섯 컷의 카툰은 그림도 엉성해보이고, 조금은 오버한 느낌일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단순하기에 메세지가 분명하고 반성을 해볼만한 것들이라고 생각되는군요.

기술은 계속해서 발전해나갈 것입니다. 그 과정 속에 있는 우리도 조금씩 변화하고 적응해가겠지요. 점점 빠르고 편리하게 더 많은 것들을 얻어간다고 느끼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조금 되돌아보면 반대로 잃어가는 것들도 상당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문제는 수치적이거나 눈에 보이는 것들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소중함'에 대한 것들인 경우들이 많은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게 되는군요. 


아주 잠시, 핸드폰이 없었던 시절에 대한 추억도 되살리면서 따라잡기도 바쁜 요즘의 기술과 특히 그것을 사용하는 자신에 대해 한번쯤 생각해보면 어떨까요? ^^